성남,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신축 이전
성남,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신축 이전
  • 성남/전연희기자
  • 승인 2012.09.26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5일…체험관 1층 대강당서 개관식 가져
경기도 성남시는 최근 4년 동안 중원구 성남동소재 건물을 임차해 운영하던 고령친화 종합체험관을 분당구 야탑동 221(야탑로 205번길) 미래세움 신축건물로 이전해 다음달 5일 개관식을 갖는다.

26일 시에 따르면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개관식은 이날 오후 3시 체험관 1층 대강당에서 열리며, 수탁기관인 을지대 산학협력단이 주관하게 된다.

지역주민을 비롯한 이재명 시장, 국회의원·도·시의원, 노인단체 및 주관기관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하고 시립국악단의 식전행사공연, 경과보고, 테이프 컷팅, 전시체험 및 을지의료원이 후원하는 건강관리서비스 등의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야탑동 고령친화 종합체험관은 2009년 9월부터 지난 4월까지 시비 205억5400만원을 들여 5,062㎡ 대지위에 건축연면적 1만1,118㎡,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로 세워졌다.

이곳에 필요한 고령친화제품, 장비 등은 지식경제부가 지원한 국비 50억원으로 지난 6월말 구축 마무리했다.

고령친화종합체험관은 전시체험관·생애체험관·치매체험관·고령친화 테크노하우스·건강증진센터·커뮤니티실·북카페 등 각종시설을 갖췄다.

또 다음달 중 고령친화 R&D센터와 9개의 고령친화제품 관련기업, 고령친화용품 판매점 등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고령자용제품을 보고 체험할 수 있고, 여가·요양·주거에 관련된 고령친화서비스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체험시설 가운데 생애체험관은 청소년이나 젊은이들이 고령자가 느끼는 신체적 어려움을 직접 노인의 몸이 돼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체험복을 입고 녹내장안경을 착용한 상태로 시각체험, 청각체험, 촉각체험 등을 하거나 경사진 곳에서 휠체어를 타보는 등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치매체험관은 치매환자들이 느끼는 감정과 행동양식 등을 3차원 입체영상으로 생동감 있게 체감할 수 있으며, 치매전문교육도 함께 실시하게 된다.

고령친화 테크노하우스는 미래주거환경을 재현하고, 내부에 계단이동 승강기, 높이조절 싱크대 등 최첨단 고령친화제품을 비치해 고령자들의 미래 삶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한다.

관련업계종사자, 고령자 및 일반인을 위한 자격증취득과정, 교양교육과정, 건강강좌, 기초진료서비스도 제공하게 된다.

고령친화 종합체험관 총괄운영은 앞으로 3년간 을지대 산학협력단이 맡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실버관련연구기술·정보제공, 제품개발기술, 인력양성, 현장진단 등을 지원한다.

야탑동으로 신축 이전한 이 종합체험관은 개관행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임시운영을 시작했다.

그동안의 경영노하우를 살려 다양하고 차별화 된 프로그램을 통해 세대 간의 이해와 교류의 장으로 그 기능과 역할을 강화했다.

이재명 시장은 “최근 노령인구확산으로 노인문제를 풀어가려는 고령친화산업에 관심이 크다”면서 “고령친화종합체험관 신축개관을 계기로 고령친화산업을 지역 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해 노인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