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IT기업 러시아 진출 기반 마련
성남 IT기업 러시아 진출 기반 마련
  • 성남/전연희기자
  • 승인 2012.09.2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시, 우호도시 협약 체결
경기도 성남시는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시와 경제·통상·교육·과학 등 분야의 활발한 교류를 위한 우호도시협약을 체결했다.

25일 성남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이재명 시장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현지를 방문, 포르노프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시장을 만나 상호교류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체결됐다.

앞서 성남시는 2008년 5월 예카테린부르크시와 실무국장 간 우호도시협력 의향서를 교환해 그동안 시장개척단파견 등 경제교류를 해오다 이 시장의 현지방문으로 이번에 정식우호도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 도시는 경제, 통상, 교육, 과학 등의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게 됐다.

특히 이재명 시장은 21일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상공회의소를 방문하고 두 도시간 투자활동과 기업인간 교류를 늘려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예카테린부르크시에 성남의 IT기업 상설전시장이 설치돼 30여개 IT제품을 전시하고, 스베들롭스크주에도 성남기업 진출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성남지역 2,400여개 IT관련기업의 러시아진출 기반마련과 함께 직접 수출효과와 시너지효과는 매년 1,000억원 이상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예카테린부르크시는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교두보에 위치한 인구 140만명의 공업도시로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와 함께 러시아 3대 도시로 꼽힌다.

오는 2018 러시아월드컵경기장 건설과 2020 엑스포유치를 위한 준비활동을 강화해 성남의 IT기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