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시설·활동 피해 해결 방안 촉구
군사시설·활동 피해 해결 방안 촉구
  • 연천/김명호기자
  • 승인 2012.08.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규선 연천군수, 국방부장관과 면담
김규선 연천군수는 지난 14일 국방부장관과 ‘군사시설과 군사활동에 따른 주민여론 및 해결방안’에 대해 면담을 가졌다.

이날 연천군수는 “60여년간 전지역의 98%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서 국가안보에 기여해 왔음에도, 주민들의 피해와 권리제한은 매우 심각하고 지역은 낙후되어 삶의 질은 지속적으로 하락되고 있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또 “이젠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참여로 해결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당연함을 강조하면서 지역주민과의 갈등 당사자인 국방부에서 해당 중앙부처로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국방부장관은 “‘접경지역지원법’상 연천군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토해양부 등 관계 부처에 국방부의견을 제시할 것이며, 국무회의시 관계 부처 국무위원에게도 군사활동으로 인한 애로사항을 피력하고 접경지역 및 연천군의 애로사항이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군사활동으로 인한 소음피해에 대해서는 용비행장 등 소음방지 및 소음대책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면 우선순위로 연천군이 지원 되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특히, 탄약고에 대한 양거리를 축소할 수 있는 방안과 연천군의 지역 발전에 기여될 수 있도록 군(軍) 관련 학교 유치방안을 검토하여 별도 보고 하도록 관계관에게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