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재웅 대표, 다음 경영 손뗀다
이재웅 대표, 다음 경영 손뗀다
  • 신아일보
  • 승인 2007.09.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오너경영서 전문경영체제 전환
다음커뮤니케이션이 각자 대표를 맡고 있던 이재웅 대표가 사임하면서 석종훈 대표 단독체제로 전환했다. 사실상 오너경영에서 전문경영체제로 바뀐 것이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20일 이재웅 대표가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재웅 대표는 대표이사 사임 후에도 기존에 맡고 있던 다음커뮤니케이션 이사직 및 라이코스 CEO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어찌됐든 다음은 석종훈 단독 경영체제로서의 면모를 갖추게됐다. 그러나 이번 경영체제 변화로 인해 사실상의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이번 경영체제 변화가 의사체제 단일화를 통한 경영 효율화를 위한 목적일 뿐, 이재웅 대표가 최대주주로 구성된 현 지분구조에는 변경이 없을 것이라는게 다음 측 설명이다.
다음 관계자는 “단독 대표 체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추진해왔고, 사실상 두 대표 사이에 역할분담이 기존에도 확실했기 때문에 크게 달라질 것은 없다"며 “추후 조직개편도 예정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다음은 2006년 4월 이재웅-석종훈 각자대표체제로 전환된 이래 이재웅 대표는 라이코스 및 기술자문을, 국내 경영총괄은 석종훈 대표가 맡아왔다. 이후 포털을 비롯한 대부분의 국내 사업은 대부분 석종훈 대표가 챙겨왔다.
하지만 오너인 이재웅 대표가 전격 사임 함에 따라,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는 조직 내부 분위기 변화나 석종훈 대표의 자율적 의사 결정 폭이 보다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재웅 대표의 이번 대표이사 사임이 지주회사 체제로 가기 위한 일환이 아니냐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방만했던 자회사를 대폭 정리한데 이어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 것이 지주회사로 가기 위한 일련의 시나리오라는 해석이다.
이에 대해 다음 관계자는 “지주회사 관련해서는 정해진 게 없고, 이재웅 대표의 대표직 사임과는 전적으로 무관하다"며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