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NHN 임직원 1600억원대 상장차익
NHN 임직원 1600억원대 상장차익
  • 신아일보
  • 승인 2007.09.0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톡옵션 행사 1인당 26억원 수익
코스닥 임직원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로 돈 방석에 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NHN 임직원은 1600억원대의 상장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증권선물거래소(KRX)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스톡옵션의 상장평가차익(상장일 종가처분금액-발행금액)은 지난해 899억원보다 174.67% 증가한 2471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상장차익이 3배로 늘어난 셈.
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신주발행 상장사 및 상장주식수 역시 크게 증가했다. 스톡옵션이 행사된 상장사는 91개사로 지난해보다 5개사가 증가했고 상장주식수는 1991만주로 지난해보다 74.48% 증가했다.
KRX는 올해 급격한 주가 상승으로 스톡옵션 행사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연초 NHN의 대규모 스톡옵션 행사와 신주상장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NHN는 총 150만여주가 신규상장됐는데 상장평가차익은 1647억원에 달한다. 올해 3월 스톡옵션을 행사한 NHN은 임직원은 총 61명으로 1인당 평균 26억원이상의 상장평가차익을 거뒀다.
스톡옵션 행사로 인한 상장주식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IC코퍼레이션으로 278만8000주에 달했고 퇴출후 재상장 1호 기업인 애강은 167만6000주가 스톡옵션으로 새롭게 상장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