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채권시장 안정, FRB에 숨통
채권시장 안정, FRB에 숨통
  • 신아일보
  • 승인 2007.08.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시장도 급락세서 벗어나
전날 근 20년래 기록적인 급락세를 보인 3개월만기 미재무부 국채 수익률이 21일(현지시간) 급락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9월 18일 정례회의 이전 긴급하게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상황을 피할 수 있게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4시28분 현재 3개월물 금리는 0.48%포인트 오른 3.57%를 기록했다. 6거래일만의 반등이었다. 전날 87년 이후 가장 크게 하락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2000년12월26일 이후 가장 큰 폭 뛰었다. 뉴역 연방은행이 채권 딜러들이 국채를 빌릴 때 내야하는 수수료를 1.0%에서 0.5%로 인하하는 조치까지 더해져 반등폭이 커졌다. 주식시장이 급락세에서 벗어나는 조짐을 보이는 등 금융시장 불안이 전반적으로 진정되는 조짐을 보임에 따라 긴급한 금리인하까지 해야할 필요성은 없어졌다는 견해가 대두되고있다.
한편 FRB 벤 버냉키 의장이 금융시장 불안 해소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키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FRB가 5.25%에 묶여있는 연방기금 목표금리의 인하를 단행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정례회의 이전의 금리인하까지 예상하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