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企44% “비정규직 대책마련 못해”
中企44% “비정규직 대책마련 못해”
  • 신아일보
  • 승인 2007.08.0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반에 가까운 중소기업이 아직 방향 못 잡아
인크루트 ‘비정규직법 시행 따른 대처방안’ 조사

중소기업 10개사 중 4개사는 비정규직법 시행에 대한 대처방안을 아직 마련하지 못하고 고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비정규직을 고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208개사를 대상으로 ‘비정규직법 시행에 따른 대처방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의 44.2%(92개사)가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비정규직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되어가고 있지만, 절반에 가까운 중소기업이 아직까지도 대응 방향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것.
이에 비해 ‘이미 대책을 마련했다’는 기업은 17.3%(36개사)에 불과했고 ‘대책을 마련 중’이라는 기업은 38.5%(80개사)였다.
특히 소기업일수록 대책을 세우지 못한 곳이 많았다. 소기업의 경우 52.8%가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밝혔고, 중기업의 경우는 ‘대책을 마련 중’이라는 곳이 53.1%로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더욱이 대책은 고사하고 비정규직법 내용도 모른다는 인사담당자가 10개사 중 3개사나 됐다. 비정규직법 내용을 모른다는 인사담당자가 중기업은 15.6%, 소기업은 37.5%나 됐다.
그렇다면, 대책을 세워둔 중소기업의 ‘비정규직 대처방안’은 무엇일까.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중소기업은 전체의 10.3%(12개사)에 불과했고, 대부분은 △요건을 갖춘 자만 정규직으로 전환(29.3%, 34개사)하거나 △비정규직 업무를 모두 아웃소싱으로 대체할 것(27.6%, 32개사)이라고 답했다.
또 △앞으로 비정규직 채용을 안하겠다는 기업이 15.5%(18개사), 아예 △2년 미만으로 계약하겠다는 기업이 13.8%(16개사)로 나타났다.
이렇게 중소기업이 비정규직 대책에 고심하거나 소극적인 이유는 ‘비용부담’ 때문.
비정규직법 시행으로 가장 고민되는 부분으로 △비정규직 임금인상 등에 따른 비용부담을 꼽은 기업(44.2%, 46개사)이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
다음은 △앞으로 법 적용을 받을 신규 비정규직 인력 관리 및 처리방법(29.8%, 31개사) △기존 비정규직 직원들의 관리(13.5%, 14개사) 등의 순이었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비정규직 근로자의 93% 정도가 종업원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있지만 관련 법 내용에 대한 이해 부족이나 비용 부담 등으로 중소기업 대부분이 아직 대처방안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경우 내년부터 법 적용에 들어가기 때문에 중소기업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교육이나 제도적 지원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