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국감체제 전환… 대공세 예고
민주, 국감체제 전환… 대공세 예고
  • 최휘경 기자
  • 승인 2011.09.1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기조·6대 책임·5대 대책 ‘365 전략’제시
민주당은 2011년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하루 앞둔 18일 “한 번 제기된 의혹은 지구 끝까지 쫓아가서라도 해결한다는 각오로 임하겠다”며 철저한 검증 공세를 예고했다.

김진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정감사 3대 기조와 6대 책임, 5대 대책의 이른바 ‘365 전략’을 제시했다.

민주당이 제시한 2011 국정감사의 3대 기조는 ▲국민 눈높이 국감 ▲끝장 국감 ▲민생희망 국감 등으로 당 소속 의원 전원이 20일의 국감 기간 내내 매일 당일 국감 이슈와 상황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에 실시간 전달한다는 전략이다.

또 책임 추궁의 6대 과제로 ▲최근 정전사태를 비롯한 민생문제 ▲저축은행 비리 ▲KBS 불법도청 ▲서울시 부채 문제 ▲대기업의 일감 몰아주기 관행 문제 ▲제주 해군기지 문제 등을 선정, 감사대상 기관에 철저한 해명을 요구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국감 기간 동안 철저한 감사를 거쳐 ▲중산층·서민 필수생활비 부담완화 ▲자영업자▲중소기업 보호 및 육성 ▲부자감세 저지 및 서민감세를 위한 세제개편 ▲저소득층에 대한 보편적 복지 확대 ▲비정규직 등 저소득·단기 근로자 지원확대 등 5가지 분야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국감은 MB정부 4년의 실정과 총체적 국정실패에 대한 책임을 철저히 따지는 한편, 반값등록금과 전·월세 대란 등 민생현안을 해결하는 민생국감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며 “국감의 성공 여부에 따라 10·26 재보선 뿐 아니라 내년 총·대선의 성패도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사력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