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박지원 저축銀 증인 나갈 것”
“김진표·박지원 저축銀 증인 나갈 것”
  • 양귀호기자
  • 승인 2011.07.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한나라당과 권력핵심 인사들도 다 나와야”
민주당은 17일 저축은행 국정조사 증인채택과 관련, 한나라당이 요구하는 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을 출석시키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김진표 원내대표와 노영민 원내수석부대표, 백재현 정책위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주당은 한나라당이 물타기용으로 증인요청한 당 소속 의원 전원이 국정조사 증인으로 나갈 것”이라며 “한나라당과 권력핵심 인사들도 다 나와야 한다”고 한나라당을 압박했다.

한나라당이 민주당 측에 증인출석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의원은 김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지원 전 원내대표, 문희상·강기정·박병석·박선숙·우제창 의원 등이다.

민주당은 한나라당 측에 김황식 국무총리와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청와대 정진석 전 정무수석, 권재진 민정수석, 김두우 홍보수석, 백용호 정책실장, 이동관 언론특보,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 은진수 전 감사위원, 박근혜 전 대표의 동생 박지만씨와 부인 서향희씨, 정동기 전 민정수석,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에 대한 증인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드러난 저축은행 사건의 본질은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게이트”라며 “한나라당이 노골적인 물타기 의혹을 시도하고 있기 때문에 의원들과 논의해서 전부 (국정조사에) 나가서 밝히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 특위를 만든 것은 언론과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혹을 국회가 풀어 보자는 것이고, 부산저축은행 퇴출을 막기 위한 로비가 조직적으로 진행됐다는 것이 지금까지 드러난 문제의 핵심 아니냐”며 “야당으로서는 의혹에 연루된 사람들을 국정조사의 증인으로 요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 부대표도 “민주당은 자신있다.

그래서 다 나갈테니 너희들도 다 나오라는 것”이라며 “한나라당과 청와대가 저축은행 비리에서 떳떳하다면 무조건 국정조사에 응해야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부대표는 “만약 민주당의 요구를 한나라당이 계속 거부하면서 국정조사를 무력화시키고 부정부패 의혹을 은폐하기 급급해 한다면, 전 국민적 분노와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정조사 특위는 이날 오후 4시30분 여야 간사협의를 갖고 여야간 의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국정조사 증인채택 문제를 재논의할 예정이다.

<신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