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삼제품 유통질서 바로 잡는다
인삼제품 유통질서 바로 잡는다
  • 충남.금산/김기룡.길기배기자
  • 승인 2011.07.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10월까지 인삼?약초시장 ‘외국삼 국산둔갑’ 집중 단속
충남도는 ‘2011 금산세계인삼엑스포’를 앞두고 도내 인삼?약초시장에 대한 유통질서 계도 및 단속활동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인삼제품에 대한 고객 신뢰도 제고를 위해 실시하는 이번 계도?단속 활동은 이달부터 10월까지 중점 관리 항목을 지정, 부당요금이나 가격표시 준수 등을 지속 관리한다.

단속은 도와 금산군의 특사경이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과 농산물품질관리원충남지원의 협조를 받아 외국산 인삼 국내산 둔갑, 원산지 허위표시 행위 등을 중점 점검한다.

또 인삼가공 제품류 성분 허위표시, 함량 위반행위 등도 집중 단속할 예정이며, 뿌리삼류의 농약안전성 검사 등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금산약초시험장은 인삼류의 연근 허위표지 방지 계도활동과 가공시설 관리도 실시한다.

또한, 금산군은 유통 투명화를 위해 수삼거래 법정 단위(g?㎏) 사용을 지도하고, 신용카드 결제 상용화, 생산(판매)자 표시 및 표준규격 포장재 사용 등을 엑스포 개막 전 정착시킬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금산군은 군지역 상인들을 대상으로 친절교육과 함께 범군민 ‘질서?친절?청결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엑스포는 ‘생명의 뿌리, 인삼’을 주제로 하는 만큼 유통도 국민 건강 및 식품안전 의식에 걸맞아야 한다”며 “인삼시장의 유통질서 선진화를 위해 지도 단속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