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아, 비투엔 품었다…"양사 협업 통해 성장"
디모아, 비투엔 품었다…"양사 협업 통해 성장"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4.07.1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핵심 인프라 클라우드 서비스 경쟁력 확보 집중
디모아 CI.
디모아 CI.

디모아가 빅데이터·인공지능(AI) 부문 선도기업 비투엔을 품에 안았다.

디모아는 클라우드와 AI 등 양사 협업 체계를 구축해 기업가치를 높이고 사업 시너지를 이끌어낼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앞서 비투엔은 지난 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규경영진 선임 및 신사업을 추가하는 안건을 결정했다. 향후 회사를 이끌어 갈 전문적인 역량을 갖춘 신규 등기임원들을 경영진으로 구성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사내이사로는 디모아 사내이사·CFO인 송세열 이사와 그동안 디씨온(디모아 자회사)의 성장을 이끌어 온 유호정 대표가 합류한다.

비투엔은 △정부 주도의 AI 학습 데이터 구축 사업 △AI 기반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 사업 △개인화 서비스 데이터 분석 사업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디모아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 클라우드 전문 파트너, 어도비 코리아의 상업용 총판과 안랩, 유니티(Unity) 코리아, 피티씨(PTC) 코리아, 줌(Zoom) 총판 등을 영위하고 있다.

디지털 클라우드 전문기업 디씨온은 공공·금융기관 및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시스템관리(SM), 시스템통합(SI) 등 개발, 클라우드 이관 및 컨설팅, 리세일, 유지보수 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또한 고객이 손쉽게 AI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도 제공 중이다.

디모아 관계자는 "비투엔과 클라우드 산업 및 AI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안정적이고 내실 있는 경영은 물론 양사의 협업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u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