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권주자들, '李 연임 도전'에 일제히 "내가 맞설 적임자"
與 당권주자들, '李 연임 도전'에 일제히 "내가 맞설 적임자"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4.07.1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巨野에 제대로 맞설 것”
원희룡 “이재명과 싸울 적임자”
나경원 “李의 민주당 확실히 꺾어야”
윤상현 “민주 이기는 승리의 DNA 흘러”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 울산, 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동훈, 원희룡, 윤상현, 나경원 당 대표 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10일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 울산, 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한동훈, 원희룡, 윤상현, 나경원 당 대표 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10일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것을 두고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각자 자신이 이 전 대표에 맞설 적임자라고 피력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 후보는 이날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민주당 대표 연임 도전을 시사한 이 전 대표를 규탄했다.

먼저 한동훈 후보는 “이재명 일극 체제 민주당, 스스로 부끄럽지 않나”라며  “국민의힘 당사에 걸린 김영삼 대통령님 사진을 볼 때마다 ‘민주’가 없는 민주당, 입법 독재를 서슴지 않는 무도한 민주당 무리들에 맞서 싸우겠다는 투지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자신들을 수사한 검사를 탄핵하고 막가파식 정치특검 공세에 여념이 없다”며 “우리 윤석열 정부를, 우리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붕괴시키려고 한다”고 힐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문재인 정권의 부당한 탄압에 용기 있게 맞섰고 윤석열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으로 180석 거대 야당과 싸웠다. 당대표가 되면 저 스스로 창과 방패가 돼 그 맨 앞에 서겠다”며 “이재명 조국이 이끄는 190석 거대 야당 연합, 그 입법독재에 제대로 맞서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후보는 “민주당이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 중대 범죄혐의자 1명을 지키기 위해 묻지마 특검과 탄핵을 밀어붙이고 있다. 대통령 탄핵 청문회를 통과시켰다”며 “법과 원칙은 안중에도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원 후보는 “이제 당대표로서 민주당과 싸우겠다. 이재명과 싸우겠다. 특검, 탄핵 정면돌파 하겠다. 반드시 막아내겠다”며 “이재명과 싸울 적임자가 대체 누구인가”라고 피력했다.

그는 “저는 이재명과 싸웠다. 대장동 일타강사로 싸웠다. (인천) 계양에서 싸웠다”며 “불의에 맞서는 게 정의라는 믿음 때문이었다”라며 “맨 앞에서 민주당과 싸우겠다”고 전했다.

나경원 후보 역시 “이재명 대표가 본인 선거법 1심 선고가 임박해서 무차별 탄핵, 무차별 특검으로 대한민국을 완전히 아수라장을 만들고 있다”며 “법 질서를 농락하고 정치수준을 망가뜨리는 후진국 정치, 못돼먹은 행패를 국민의힘이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했다.

나 후보는 “대통령병 걸린 사람이 현직 대통령 지켜주겠나. 대통령 눈치만 보는 사람이 대통령 붙들고 이렇게 해야 이긴다고 설득할 수 있겠나”라면서 “총선 당시 서울 수도권 전멸 위기 속에서도 이재명을 물리치고 압승한 나경원만이 대통령 탄핵 공풍을 막아내고 법치파괴집단, 이재명의 민주당을 확실히 꺾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윤상현 후보는 “무소속 (출마)을 2번이나 하고 살아왔다. 매번 민주당과 싸워 돌아왔다. 제 몸에는 민주당을 이기는 승리의 DNA가 흐르고 있다”며 “이기는 정당은 이기는 선거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윤 후보는 “우리 당의 썩은 기득권을 폭파시키고, 당원 중심의 정당, 국민을 섬기는 섬김의 정당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며 “저 윤상현이 ‘꼴찌의 기적’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만 있다면 내가 가진 무엇이라도 다 내던질 수 있다”며 오는 8·18 전국당원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kei05219@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