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농협 회장, 국제 농업협동조합 수장 됐다
강호동 농협 회장, 국제 농업협동조합 수장 됐다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7.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AO 집행위 통해 선임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강호동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농협중앙회는 강호동 회장이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현지시간 9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개최된 ICAO 집행위원회에서는 강호동 회장과 함께 일본 JA전중의 후쿠조노 아키히로 상무이사를 아시아 지역 부회장으로 선임했다. 

전 세계 34개국 41개 농업협동조합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ICAO는 1951년 창설됐다. 10억명의 협동조합인들을 대표하는 전 세계 최대 비정부기구인 국제협동조합연맹(ICA) 산하 농업분과기구다. 농업협동조합 간 협력을 통한 농업인 권익 제고를 위해 운영 중이다. 

강호동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창립 이후 70여 년 동안 축적된 ICAO 역사가 오늘날 회원기관 간 상호 신뢰와 협력의 밑바탕이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세계 농업과 협동조합 현안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이 자리에서 △2025년 유엔(UN) 협동조합의 해 기념 국제세미나 및 농업박람회 개최 △한국 농협 노하우 전수를 위한 ICAO 회원기관 대표의 한국농협 연수 △회원기관 맞춤형 정보 제공을 위한 인공지능(AI) 기반 ICAO 디지털 플랫폼 구축 △회원기관의 경제적 실익 제고를 위한 농식품 바터무역(barter trade) 추진 등을 신규 사업으로 발표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