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26℃’…온도주의 캠페인 출범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26℃’…온도주의 캠페인 출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7.1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 사무실, 상가 적정온도 준수, 상업부문 에너지절약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서울 명동에서 시민단체, 경제 및 산업 협·단체, 에너지 공기업 등과 함께 ‘여름철 에너지절약 캠페인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출범식의 주제는 전력수요가 본격적으로 높아지는 상황에서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26℃를 지키기 위한 온도주의 선언이다. 행사는 시민, 경제 및 산업 협·단체와 함께하는 온도주의 선언식,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한 어린이 뮤지컬로 구성됐다. 출범식 종료 후에는 시민단체와 함께 명동거리 상가를 중심으로, 문 닫고 냉방 동참을 위한 거리 캠페인이 전개됐다.

이번 자리는 상업·공공건물의 에너지절약이 시급한 상황에서 마련됐다. 지난해 국가 전체 에너지소비량은 전년 대비 3.2% 감소했지만 상업·공공건물의 에너지와 전력 소비량은 모두 증가했다. 상업·공공건물의 에너지와 전력 소비량은 전체 에너지소비의 12%, 전체 전력소비의 34%를 차지한다.

이날 모인 경제 및 산업 협·단체들은 온도주의 캠페인 동참을 선언하며 매장, 사무실, 상가 등에서 적정온도를 준수해 상업부문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최남호 산업부 2차관은 출범식에 참석해 “상업부문 냉방의 전력소비는 여름철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전체 전력소비의 10% 이상을 차지한다”며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카페, 상점 등 밖에서도 여름철 적정 실내온도 준수를 통한 에너지절약에 동참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jangsta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