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건의
부여군,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건의
  • 조항목 기자
  • 승인 2024.07.1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여군)
(사진=부여군)

충남 부여군은 박정현 군수가 10일 부여군 구교리 수해 현장을 방문한 이상민 행안부장관과 김태흠 충남 도지사에게 부여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간 부여군의 평균 강우량은 322.8mm다. 특히 양화·임천·세도 지역은 3일간 약 450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지난 9일 내린 비로 인해 도로 사면 유실, 제방 붕괴 등 9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주택 침수 및 산사태 경보 발령으로 61세대 93명이 일시 대피한 바 있다. 현재는 12세대 21명이 미귀가한 상태이다.

현재까지 잠정 피해액은 금일 8시 기준 약 106억원으로 집계됐다. 도로, 하천, 제방 유실과 나성·대조사·가림성 등 문화재 피해, 632농가 1314ha에 이르는 수도작과 시설작물 침수로 인한 농작물 피해 등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군은 재작년과 작년에 이어 3년 연속 수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다”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지만 재정여건이 열악한 기초지자체의 여건상 복구에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 조속히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으로 조기 선포해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부여군은 10일 2시 37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3단계를 발령하고, 관련 부서 직원과 읍·면 직원 1/2 근무를 지시했다. 밤사이 수해 피해 신고 접수 96건 중 87건을 조치 완료하였으며, 특히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하여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jjm0012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