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자유 지키기 위해선 가치공유국 간 연대 필수"
윤대통령 "자유 지키기 위해선 가치공유국 간 연대 필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7.1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인태사령부 방문… "北, 러시아와 불법 거래로 세계 평화 위협"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캠프 H. M. 스미스의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격려사를 한 뒤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캠프 H. M. 스미스의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격려사를 한 뒤 엄지 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무모한 세력으로부터 자유와 민주주의, 경제적 번영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강력한 힘과 함께 가치공유국 간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 있는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북한은 러시아와 불법적 무기 거래를 통해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을 겨냥해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처참한 삶을 외면한 채,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핵의 선제 사용을 법제화했다"고 꼬집었다. 

또 "지난달에는 러시아와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하고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더욱 깊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인도태평양사령부는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지원하고,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의  전개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미동맹의 대들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으로서 29년 만에 인태사령부를 방문했다"며 "엄중한 국제정세와 한반도 안보 상황 속에 철통같은 한미동맹과 우리의 연합방위태세를 확고히 다지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하와이 근해에서 진행 중인 림팩(RIMPAC) 훈련을 언급하면서 "공고한 공약과 협력에 토대를 둔 강력한 능력이야말로 가치와 규범에 기반한 역내 질서를 굳건히 수호하는 원동력"이라며 "그 근간에 인태사령부가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인태사 장병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이 강력한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 그리고 국제사회의 연대를 이끄는 진정한 힘"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 그리고 역내 평화를 위한 인태사령부와 예하 구성군사령부의 기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장병 여러분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파파로 인태사령관의 지휘 지침이 압도적 승리, 'Prevail'이라고 알고 있다"며 "인태사가 늘 전장을 지배하고 승리하는 사령부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미측에서는 사무엘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찰스 플린 태평양육군사령관, 케빈 슈나이더 태평양공군사령관, 스티븐 쾔러 태평양함대사령관, 윌리엄 저니 태평양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본부 차장, 조현동 주미한국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발언이 끝난 뒤 퇴장할 때도 장병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파파로 사령관은 윤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해 떠날 때까지 배웅했다.

파파로 사령관이 차량에 탄 윤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로 마지막 인사를 하자 윤 대통령은 창문을 내리고 손을 흔들며 화답하기도 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