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셀렉션' 리뉴얼 출시…대여 서비스 개선
현대차, '현대셀렉션' 리뉴얼 출시…대여 서비스 개선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7.1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종 트림 확장, 구독 요금제 전면 개편
‘현대셀렉션’ 리뉴얼 앱 출시 안내 이미지. [이미지=현대차]
‘현대셀렉션’ 리뉴얼 앱 출시 안내 이미지. [이미지=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차량 대여 서비스 개선에 나섰다.

현대차는 모빌리티 구독 플랫폼 ‘현대셀렉션’을 전면 개편한 리뉴얼 앱을 1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셀렉션은 고객이 모바일 앱에서 현대차의 다양한 차량을 일 단위 또는 월 단위로 원하는 만큼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대차는 이번 리뉴얼 앱 출시를 통해 기존 대비 대여 가능한 차종 및 트림을 늘리고 앱 인터페이스와 구독 요금제를 전면 개편했다.

먼저 현대차는 ‘아이오닉 5 N’, ‘디 올 뉴 싼타페’, ‘더 뉴 투싼’을 신규 추가해 총 20개의 차종을 운영하고 차종 당 1개씩 운영하던 트림을 최대 4개까지 늘렸다.

또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빠르게 찾을 수 있는 ‘필터’ 기능과 이용 목적에 맞는 차종을 제안하는 ‘추천 차량’ 기능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셀렉션 리뉴얼 앱은 애플 앱스토어 및 구글 플레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고 더 자세한 내용은 현대닷컴에서 확인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 친화적인 구독 서비스 제공을 위해 리뉴얼 앱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신차 라인업을 지속 확대하는 등 더 나은 모빌리티 경험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jblee98@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