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尹 탄핵 청문회, 원천 무효… 민주당 적당히 하라"
추경호 "尹 탄핵 청문회, 원천 무효… 민주당 적당히 하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4.07.10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文 탄핵 청원 146만 명이었는데 폐기"
"불출석 증인 겁박한다면 무고·강요죄 고발할 것"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요청' 국민동의 청원과 청문회 실시 계획 등을 단독 강행한 것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요청' 국민동의 청원과 청문회 실시 계획 등을 단독 강행한 것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관련 청문회를 추진하는 것을 두고 "헌법과 법률에 위배되는 만큼, 원천 무효"라고 규탄했다.

추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0년 문재인 정부 당시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은 146만명이 동의했지만 당시 법사위는 청원을 심사하지 않고 폐기했다. 그때 민주당은 청원을 심사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왜 강행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 등 야당은 전날 법사위 전체 회의에서 '윤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 관련 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과 서류 제출 요구의 건,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의 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증인으로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장모 최은순 씨 등을 채택했다.

이에 대해 추 원내대표는 "헌법과 법률을 파괴하고 국정을 마비시키는 폭거이자 국론을 분열시키는 망동"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명색이 '국회의 상원'이라 하는 법사위가 헌법과 법률에도 맞지 않는 고작 2장짜리 청원서로 39명의 증인과 7명의 참고인을 채택하고, 23개 기관에 266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며 "희대의 거대 야당의 갑질이고 횡포"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대통령 탄핵소추 절차는 국회 재적의원 과반 이상의 발의가 있어야 하고, 본회의 의결을 통해 법사위에 조사를 회부해야 비로소 탄핵조사권이 발동되는 것"이라며 "정청래 법사위원장이 불법적으로 조사권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원내대표는 탄핵청원서에 적힌 탄핵 사유에 대해서도 "북한의 불법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 확성기 사용 재개'를 평화를 위협했다며 탄핵 사유라고 적었다"며 "민주당이 정쟁용으로 선동했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대한 대응도 탄핵사유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의 직무와 관련된 행위만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는데, 대통령이 결혼하기도 전에 발생한 도이치모터스 사건 관련 의혹도 버젓이 탄핵 사유에 포함시켰다"며 "국회법과 청원법에 따르면 대통령 등 국가기관을 모독하는 청원,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한 청원은 국회의장이 수리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정 위원장이 증인을 회의장 밖으로 퇴장시킨 행위를 꼬집으며 "모욕하고, 조롱하며 윽박지르는 갑질 횡포의 모습을 국민께서 반복해서 볼 수는 없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벼룩도 낯짝이 있는 법이다. 적당히 하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으면 대한민국 헌법과 국민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탄핵 청문회는) 헌법과 법률에 위배돼 원천 무효다. 따라서 증인들의 출석 의무도 없다"면서 "만약 불출석한 증인을 고발하거나 겁박한다면 정 위원장을 비롯한 법사위원을 무고와 강요죄로 고발하는 등 강력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22대 개원식 불참을 선언한 데 대해서는 "야당이 이렇게 무도하게 근거 없는 위법적인 탄핵 청문회를 하겠다고 하는데 개원식을 정상적으로 생각할 수 있겠느냐. 여든 야든 정치인들의 기본 도리가 있어야 한다"며 "국회는 민주당의 놀이터가 아니다. 법사위도 정 위원장의 놀이터가 아니고, 의사봉은 정 위원장의 장난감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kei05219@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