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파월 "금리인하, 긍정적인 경제 지표 더 나와야"
美 파월 "금리인하, 긍정적인 경제 지표 더 나와야"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4.07.1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통화정책 보고…"긴축 완화 너무 늦으면 경제 약화"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금리인하까지 물가 하락세가 지속하고 있다는 경제 지표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에 제출한 반기 통화정책 서면 보고서를 통해 “올해 초 인플레이션 목표치 2% 달성을 위한 진전은 부진했지만 최근의 월간 지표는 완만한 진전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긍정적인 지표가 더 나타난다면 물가가 목표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는 믿음은 더 공고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그간 기준금리 인하를 위해선 물가가 연준 목표치를 향해 하락하고 있다는 확신을 가질만한 경제 지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실제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지난 5월 기준 전년 대비 2.6% 상승했다. 이는 1년 전 4%보다 낮지만, 여전히 연준 목표치보다 높은 수준이다.

그는 또 “긴축 정책을 빠르고 많이 완화한다면 물가 하락세는 멈추거나 반등할 수 있다”며 “지난 2년간 이뤄진 물가 하락, 고용시장 완화 등을 고려하면 우리가 직면한 위험은 높은 물가뿐만이 아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긴축 정책을 너무 늦게 하거나 조금 완화한다면 경제활동, 고용을 지나치게 약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연준은 물가 상승과 관련해 과열된 노동 시장을 주요 위험 요인으로 꼽았지만 최근 상황은 달라졌다.

올해 6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는 직전 12개월 평균 증가 폭인 22만명에 못 미치는 20만6000명에 그쳤고, 6월 실업률 역시 전월보다 소폭 상승한 4.1%를 기록하면서 금리인하 기대감은 커졌다.

한편 파월 의장은 이날 기준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앞으로 금리인하 시점에 대해서 어떠한 신호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minseob2001@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