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방고용노동청-포항상의, 소통 간담회 개최
대구지방고용노동청-포항상의, 소통 간담회 개최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4.06.2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재사고 예방 주요정책 공유 및 기업인들과 현장소통의 시간 가져
안전한 일터 조성으로 산재사망사고 절반 줄이기 운동에 적극 협력
(사진=포항상의)
(사진=포항상의)

경북 포항상공회의소는 포항상의 2층 회의실에서 김규석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김진하 대구고용노동청 포항지청장, 이문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북동부지사장, 나주영 포항상공회의소 회장, 전익현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상공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규석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1월 27일 5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른 사업장의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관련 내용에 대해 산업안전분야 전문가인 김규석 청장을 초빙하여 포항지역 기업인들과의 소통의 시간을 갖기위해 자리가 마련되었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대구고용노동청에서 중점 추진 중인 ‘관리감독자 중심 안전보건관리’ 실천 주요 내용과 여름철 폭염에 의한 온열질환 및 호우·태풍에 따른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 설명에 이어,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른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관련 사업장 대표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질의에 직접 답변하는 현장 소통의 형태로 진행되었다.

특히, 대구고용노동청은 지난해부터 중대재해처벌법 확대 시행에 대비하고 효율적인 산재예방을 위해 ‘관리감독자 중심 안전보건관리’ 가이드를 제작·배포하고 관리감독자 중심 안전보건관리가 각 사업장에서 실천될 수 있도록 현장지도 및 자율점검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해 오고 있다.

김규석 대구고용노동청장은 참석한 기업체 대표들에게 ‘관리감독자 중심 안전보건관리’는 중대재해처벌법의 이행과 법위반 산재 사망사고 예방의 가장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법이다” 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최근 기후 위기에 따른 폭염, 호우·태풍에 따른 안전사고 대비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과 특히, 기상 조건으로 인한 급박한 위험이 있을 경우 사업주·근로자가 협의하여 사업장 자율적으로 작업중지 조치를 취해 달라” 고 당부하기도 했다.

나주영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은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중대재해 예방 및 노사 모두의 노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에서 오늘 간담회가 산재 예방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일깨우는 중요한 자리가 되었으며, 최근 포항이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관련 기업의 대규모 투자로 새로운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고 있어 안전한 일터 조성으로 노동부와 안전공단이 추진하고 있는 산재사망사고 절반 줄이기 운동에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신아일보]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