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화성 배터리공장 화재 현장 점검… "종합대책 연구하라"
尹, 화성 배터리공장 화재 현장 점검… "종합대책 연구하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6.24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경기 화성시 배터리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 및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먼저 "이번 화재로 인해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소방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수습 상황을 보고받고 소방청장에게 "화재의 원인을 철저하게 정밀 감식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건전지와 같은 화학물질에 의한 화재는 기존의 소화기나 소화전으로 진화가 어렵다"면서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화재 조기 진화를 위한 종합적 대책을 연구하라"고 주문했다.

화재 예방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화학물질을 다루는 공장의 경우에는 건물의 구조, 화학물질의 적재 방법과 위치도 모두 고려해서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며 "화재 시 대피요령도 사전에 철저히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화재의 경우 발화 물질이 비상구 앞쪽에 적재돼 있어 근로자들이 탈출하지 못하고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유사 업체에 대한 안전 점검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현장에서 화재 진압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소방관들을 악수로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얼마나 고생이 많으시냐" "수고 많으셨다" "소방대원들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니 스스로 안전과 건강을 지키면서 일해 달라" 등 당부의 말을 건넸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30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인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현재까지 22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1명을 포함해 21명은 외국인이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당황한 작업자들이 소화기로 초기 대응 시도했는데 리튬 전지이다 보니 소용이 없었던 거 같다"고 설명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