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제3회 AI·BIG DATA 페스티벌 개최
현대제철, 제3회 AI·BIG DATA 페스티벌 개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6.2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X 문화정착 위한 임직원 역량강화 및 동기부여
서강현 현대제철 사장이 제3회 AI·BIG DATA 페스티벌에 참석해 임직원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현대제철]
서강현 현대제철 사장이 제3회 AI·BIG DATA 페스티벌에 참석해 임직원의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각 사업부별로 진행한 스마트팩토리 관련 우수과제 추진성과를 공유했다.

21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최근 당진 현대제철 연수원에서 제3회 AI·BIG DATA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현대제철은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36건의 스마트팩토리 관련 과제를 발굴했고 이 중 15건의 우수 과제에 대해 포상을 실시했다.

서강현 현대제철 사장은 "이번 페스티벌에서 발굴한 스마트팩토리 과제들을 지속 발전시켜 실제 공정 개선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페스티벌 우수 과제 중 하나로 선정된 '제강 전로 시뮬레이션 기반 질소 거동 예측 모델 개발'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시뮬레이션 모델을 제강 전로 공정의 질소 인자 제어에 적용한 사례이다.

실제로 이 모델을 공정 개선에 적용한 결과 제품의 질소 성분 적중률이 증가해 쇳물 생산을 최적화할 수 있었다.

또한 '후판 날판 설계 주조폭 조합 최적화' 과제도 주목을 받았다.

두꺼운 철판인 후판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주문에 맞춰 강종, 두께, 폭 등의 요소들을 조합한 후 주문 상황 및 공장 운영에 따라 주조두께, 폭 등의 조건을 수동으로 지정해 날판을 설계해왔다.

현대제철은 이러한 공정의 특정 조건을 수동으로 지정하는 상황을 해결하고 최적의 주조폭 조합을 도출하기 위해 실제 후판 주문을 기반으로 개발한 설계 시뮬레이션을 수행한 결과, 최적화된 주조폭 조합을 도출해 생산원가를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AI·BIG DATA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디지털 전환을 위한 임직원 역량 강화 및 동기 부여 활동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