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러북 조약 체결 규탄… 우크라 살상 무기 지원 검토"
정부 "러북 조약 체결 규탄… 우크라 살상 무기 지원 검토"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4.06.2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호진 안보실장, 규탄 성명 발표… "엄중한 우려 표한다"
"어떻게 할지 러시아가 차차 아는 게 흥미진진할 것" 경고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 체결 관련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 체결 관련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는 20일 북한과 러시아가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 조약을 체결한 데 대해 규탄했다. 

러시아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재검토 입장을 밝혔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정부 성명을 발표했다. 

장 실장은 "북러가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해 상호 군사, 경제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일어나지도 않을 국제사회의 선제공격을 가정해 군사협력을 약속한다는 것은 국제사회의 책임과 규범을 저버린 궤변이자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장 실장은 또 "북한의 군사력 증강에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주는 어떠한 협력도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결의안을 어기고 북한을 지원함으로써 우리 안보에 위해를 가해 오는 것은 한·러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어떠한 행위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무력화하기 위한 한·미 동맹의 확장억제력과 한·미·일 안보 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앞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통해 정부는 러시아를 최대한 압박하기로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북·러 협정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군사적 및 기타 원조를 제공한다'고 돼 있어 우리 정부에 심각한 안보적 위협이라고 할 수 있다"며 "지금까지 우크라이나에 살상무기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는 러시아가 차차 아는 게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한편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양측 어느 한쪽이 무력 침공을 받아 전쟁 상태에 처하면 상대에게 지체 없이 군사적 원조를 제공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을 체결했다.

ga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