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마권 발매' 21일부터 정식 개시…마사회 "청소년 참여 원천 차단"
'온라인 마권 발매' 21일부터 정식 개시…마사회 "청소년 참여 원천 차단"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4.06.2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월 시범운영 거치며 지속 보완…"건당 구매액 낮고 소액 비율 높아"
별도 점검기구 통해 개선점 발굴 및 불법경마 단속도 한층 강화
경마 모습. [사진=마사회]
경마 모습. [사진=마사회]

한국마사회는 21일부터 ‘온라인 마권발매’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 

20일 마사회에 따르면, 온라인 마권 발매가 정식으로 운영되면서 대면 확인을 거친 21세 이상의 대한민국 성인 누구나 경마장이 아닌 곳에서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더비온’에서 마권을 구매할 수 있다.

작년 5월 온라인 마권발매를 허용하는 ‘한국마사회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후 법 시행까지 1년의 유예기간이 부여됐다. 마사회는 6개월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이달 21일 온라인 마권 발매를 정식 운영한다.

그간 마권 구매는 전국의 3개 경마장 및 26개 장외발매소 내에서만 가능했다. 마사회는 지난해 12월 9000명의 시범운영단 모집을 시작으로 총 3차례에 걸쳐 온라인 마권 발매 이용자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이어 올 5월 말에는 이용자 수 제한을 해제하며 정식운영을 위한 최종 점검에 돌입했다.

마사회는 시범운영 기간 중에 일각에서 우려하는 청소년 참여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도입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용가능 연령을 기존 19세에서 21세로 높이고 서비스 신청 시 생체인증 및 대면 확인을 필수적으로 거치게 하는 등 철저한 본인 확인 절차를 구축했다. 

또한 약 5만명에 이르는 이용자가 참여한 시범운영 결과, 이용자의 건당 구매금액은 약 4800원으로 오프라인에서의 건당 구매금액 대비 43% 수준을 기록했다. 1만원 이하 소액구매 비율도 약 89%로 오프라인 대비 소액 중심의 베팅이란 점을 확인했다. 

마사회는 온라인 마권 발매 정식 운영 이후에도 별도의 점검기구를 구성해 이용 상의 개선점을 발굴 및 이행할 예정이다. 정식 운영을 앞두고 불법경마에 대한 단속도 한층 고삐를 조인다. 특별점검반을 통해 불법경마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신종 유사행위를 단속하는 한편 최신기술을 접목한 탐지체계 구축을 통해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춘다. 

아울러 국민참여 모니터링단과 청년 인턴십 제도를 운영해 불법 신고를 활성화한다. 특히 8월 말까진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해 신고포상금을 20% 가산해 지급할 방침이다. 

마사회는 이와 함께 모바일 앱도 재단장에 나섰다. 기존의 전자카드 4.0앱은 지난 3월 대국민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더비온’ 앱으로 이름을 바꾼다. 온라인 마권발매 정식운영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더비온을 마사회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야 한다. 더비온 앱에서 온라인 서비스를 신청한 후 대면등록센터를 방문 및 승인을 완료해야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더비온 앱에 대한 자세한 이용방법은 마사회 홈페이지와 KRBC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사회 측은 “온라인 마권발매 정식 운영을 맞아 건전한 경마문화 확산과 디지털 기반의 고객 서비스 환경 구축을 위해 한층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