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아일리시 내한…1박 2일간 '힙'한 행보 펼쳐
빌리 아일리시 내한…1박 2일간 '힙'한 행보 펼쳐
  • 정혜정 기자
  • 승인 2024.06.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빌리 아일리시(왼쪽)와 대화 나누는 블랙핑크 제니 (사진=연합뉴스)

세계적인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지난 18일 내한했다. 그는 글로벌 스타답게 청음회 및 예능에 출연하며 지코, 제니, 유재석과 만나 호흡하며 힙한 행보를 선보였다.

지난 18일 서울 광진구 빛의 시어터에서 아일리시의 세 번째 정규 앨범 ‘HIT ME HARD AND SOFT'(히트 미 하드 앤드 소프트) 발매 기념 청음회가 열렸다.

이날 청음회에는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특별 게스트로 깜짝 등장해 더욱 큰 화제를 모았다. 제니는 “평소에도 아일리시 음악을 굉장히 좋아하는 팬으로서 인터뷰하러 나왔다”며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제니는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인터뷰를 진행했고 아일리시는 음악, 창작 과정 등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아일리시는 “정말 완벽했다. 오늘 와주셔서 감사하다. 제니 사랑한다”며 제니에게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운데)가 19일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촬영장에서 MC 유재석(왼쪽), 조세호(오른쪽)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런가 하면 아일리시와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두 MC 유재석, 조세호와의 만남도 공개됐다. 아일리시는 두건과 모자를 사용해 힙한 무드를 자아낸다. 조세호는 아일리시의 시그니처였던 초록색 머리를 완벽하게 재연해 냈다.

제작진은 “아일리시와 그녀의 어머니도 녹화장에 함께 방문해 큰 자기 유재석, 아기자기 조세호와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특히 녹화장에 아일리시만의 방과 같은 공간을 만들어 두었는데, 그곳에서 다양한 사진을 찍으며 ‘유 퀴즈’와의 만남을 듬뿍 즐겨 주셨다”고 녹화 비하인드를 전했다.

아일리시의 출연분은 6월 중 방영될 예정이다.

아일리시와 지코의 만남도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앞서 아일리시는 KBS2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출연을 예고한 바 있다.

아일리시는 18일 오전 입국해 이날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녹화를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일리시의 출연분은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아일리시는 ‘bad guy’, ‘No Time To Die’, ‘What Was I Made For?’ 등의 곡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세계적인 팝스타다.

지난 18일 신보 ‘힛 미 하드 앤드 소프트’(HIT ME HARD AND SOFT) 홍보 프로모션을 위해 내한했다. 꽉 찬 스케줄을 소화한 후,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mia@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