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부, 북한에 100억원 상당 수해지원
정부, 북한에 100억원 상당 수해지원
  • 장덕중기자
  • 승인 2010.08.31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대한적십자사(한적)를 통해 북한에 100억원 상당의 수해복구 물자를 지원하기로 방침을 전하고 31일 오전 한적 총재 명의로 이같은 내용의 대북통지문을 발송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북한에 100억원 상당의 수해지원을 하겠다는 전통문을 보냈다”면서 “우리의 수해지원 제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없는 상황이지만 우리가 지원하고자 하는 규모와 품목은 이런 것이라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전통문을 한 번 더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지원 물품은 비상식량과 생활용품, 의약품, 긴급구호 세트 등이다.

정부는 지난 26일 북한에 수해지원 긴급구호물자를 전달하겠다는 내용의 대북통지문을 보낸 뒤 답변이 오길 기다려 지원 규모 등을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북한으로부터 답이 없자 지원 규모를 먼저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개성과 압록강 범람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신의주 등의 지역에 이 물자를 전달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금까지 두 차례 북한에 수해 지원을 했으며, 2006년에는 한적 명의로 쌀 10만톤을 포함해 약 760 억원 규모의 물품을, 2007년에는 당국 차원에서 민간 지원을 합해 590억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었다.

<신아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