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8대 서비스 모델 제시…'민·관공동협의체' 출범
'전기차 배터리' 8대 서비스 모델 제시…'민·관공동협의체' 출범
  • 이정범 기자
  • 승인 2024.06.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국토부·환경부 협력, 서비스육성 간담회…"새로운 성장기회"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로고=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로고=산업부]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 업계와 함께 머리를 맞댄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는 18일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 육성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는 배터리가 전기차에 탑재된 이후부터 충전, 정비·교체, 탈거·운송, 재제조·재사용·재활용까지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각종 서비스를 의미한다. 아직 관련 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하지 않았으나 글로벌 전기차 보급 확산과 함께 미래 유망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리 전기차·배터리 산업의 높은 경쟁력을 토대로 미래 배터리 서비스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민·관의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는 업계가 직접 선정한 8대 유망 서비스 모델이 제시됐다. 전기차 구매 부담을 낮춰줄 구독 서비스, 금융 서비스, 배터리를 더 오래·안전하게 쓰도록 돕는 성능 진단 서비스, 전기차 배터리로 부가 수익을 창출하는 탄소 크레딧 거래 서비스와 전력 거래 서비스 등이 소개됐다.

간담회에선 산업·국토·환경 등 3개 부처가 업계가 함께하는 '민·관공동협의체'도 공식 출범했다. 이를 통해 정부와 업계는 8대 유망 모델을 포함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민·관공동협의체는 업계가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해결하는 상시 소통창구로서 역할을 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와 업계는 동 협의체를 통해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성능평가, 운송·보관 등 공통의 기준 마련, 배터리 교체, 이동형 충전 등 유망 서비스 모델에 대한 실증사업 추진 등에서도 함께 협력할 예정이다.

강경성 산업부 제1차관은 “배터리 서비스 산업이 최근 전기차 캐즘(수요 성장세 둔화)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기차 및 배터리 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산업부는 유관 부처와 함께 자동차, 배터리 산업간 협업 촉진, 킬러서비스 모델의 집중 육성, 관련 제도 정비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jblee98@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