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생보사②] 대안은 없나…단기납 종신·제3보험 진출 등 안간힘
[위기의 생보사②] 대안은 없나…단기납 종신·제3보험 진출 등 안간힘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4.06.1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력 먹거리 하락세에 돌파구 마련…이색 종신보험도 시도 
(이미지=신아일보DB)
(이미지=신아일보DB)

주력 먹거리인 종신보험 인기 하락으로 성장세가 꺾인 국내 생명보험사들은 생존을 위해 돌파구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과당경쟁으로 논란을 빚은 단기납 종신보험 등장과 올해 제3보험 시장 진출에 적극적인 것도 이 같은 움직임의 결과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보사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초까지 경쟁적으로 단기납 종신보험 상품을 판매했다.

단기납 종신보험은 일반적으로 판매됐던 20~30년납 상품 대비 납기 혹은 원금 100% 도래 시점이 짧은 것이 특징이다. 생보업계는 납부 기간 5·7년 시점에서 해지 환급률 130%가 넘는 단기납 종신보험 상품을 판매했다.

종신보험이 보장성 상품임에도 저축성 보험처럼 판매·활용된 셈이다. 더욱이 비과세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장점이 부각하며 보험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생보업계가 단기납 종신보험 경쟁에 판매에 주력했던 이유는 보장성 상품이 새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의 핵심인 계약서비스마진(CSM) 확보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기존 종신보험 인기가 시들해진 상황에서 단기납 종신보험 흥행은 생보사들의 실적 방어를 위한 몸부림인 셈이다.

하지만 생보사들 간 해지 환급률 경쟁이 커지자 금융감독원이 제동에 나섰다. 금감원은 단기납 종신보험 경쟁이 과도한 환급률에 저축성 보험으로 오인되는 등 불완전판매를 불러올 뿐만 아니라 보험사 재무 건전성 악화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보고 자제를 권고했다.

이에 생보사들은 올해 2월부터 단기납 종신보험의 납입·거치 기간을 기존 5·7년에서 10년으로 늘리고, 환급률 역시 130%대에서 120%대로 하향 조정하며 경쟁 열기를 식힌 상태다. 

더욱이 올 하반기부터는 단기납 종신보험 비과세 혜택이 사라질 가능성이 커져 인기도 사그라들 전망이다.

단기납 종신보험이 막히자 생보사들은 기존 종신보험에 보장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전략을 틀었다. 기존 종신보험이 피보험자 사망 시 보험금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최근 신상품은 강·암·실버케어 등 사망 이전까지 보장을 넓히는 추세다.

일례로 한화생명은 지난 10일 사망에 암보장을 결합한 ‘암플러스 종신보험’을 내놨다. 이 상품은 가입자가 암에 걸렸을 때 사망 보장을 2배로 올려주고 그동안 낸 보험료는 암 진단 자금으로 돌려준다.

KB라이프는 종신보험 가입 시 자회사 요양시설 우선 입소권을 제공하는 상품을 개발했다. 입소권을 받으면 일반 소비자보다 2년 더 일찍 요양시설에 입소할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제3보험 시장도 생보업계가 최근 눈독을 들이는 분야다.

제3보험은 사람이 질병에 걸리거나 재해로 인해 상해를 당했을 때, 질병이나 상해가 원인이 돼 간병이 필요한 때를 보장하는 보험 상품을 말한다. 생명보험과 손해보험 두 가지 성격을 모두 갖추고 있어 어느 한 분야로 분류하기 어려운 특성 탓에 생·손보사 모두 취급한다.

그동안에는 손보사가 제3보험 시장 점유율 70% 이상 차지할 정도로 손보사 강세인 시장이었다. 하지만 새 먹거리 마련이 급한 생보업계가 올해 본격적으로 건강보험 상품을 내놓기 시작하면서 보험업계 격전지로 떠오른 상태다.

김철주 생보협회장 올해 신년사에서 “생보업계는 한 단계 도약을 위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해야 한다”며 “질병·상해보험 등 제3보험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환경을 조성해 상품 경쟁역량 강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룡식 기자

moon@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