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피스, 유럽서 희귀질환 치료 '에피스클리' 연구 소개
삼성에피스, 유럽서 희귀질환 치료 '에피스클리' 연구 소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4.06.18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3상 후속 분석 결과 발표…오리지널 동등성 재입증
삼성바이오에피스 CI
삼성바이오에피스 CI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스페인 마드리드서 개최된 유럽 혈액학회(EHA)에 참가해 ‘에피스클리(프로젝트명 SB12, 성분명 에쿨리주맙)’의 임상 3상 후속 분석(post-hoc analysis) 결과를 발표했다.

18일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에피스클리는 미국 알렉시온이 개발한 희귀질환 치료제 솔리리스(Soliris)의 바이오시밀러다. 유럽에서는 지난해부터 판매되고 있다.

솔리리스는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비정형 용혈성 요독 증후군(aHUS)의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초록을 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임상 3상 결과의 후속 분석을 통해 에피스클리(SB12)를 투여한 그룹과 오리지널 의약품(솔리리스)을 투여한 그룹 간 ‘수혈 회피(transfusion avoidance)’ 비율을 확인했다. 수혈 회피는 혈관 내 적혈구가 비정상적으로 파괴되는 발작성 야간 혈색소뇨증(PNH) 환자의 빈혈 증상을 개선해 수혈의 필요성을 감소시키는 것이다. 실제 에쿨리주맙 성분의 의약품 투여 시, 적혈구의 용혈이 감소해 헤모글로빈 수치가 안정화돼 수혈을 받지 않아도 되는 효과가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에피스클리의 환자 수혈 회피 비율이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임상의학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즉 에피스클리와 오리지널 의약품 간 효능(efficacy)의 유사성을 다시 한 번 입증한 셈이다.

김혜진 삼성바이오에피스 메디컬팀장(상무)은 “이번 연구 결과로 에피스클리의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임상의학적 동등성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의료 현장에서 초고가 희귀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의 효능과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9년 8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글로벌 8개국에서 50명의 PNH 환자를 대상으로 에피스클리의 임상 3상을 진행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오리지널 의약품과의 광범위한 비교 연구를 통해 임상의학적 동등성을 확인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또 국내에서도 지난 4월 기존 오리지널 의약품 약가 대비 절반 수준으로 에피스클리를 출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별도의 파트너사 없이 제품을 직접 판매해 초고가 바이오의약품의 환자 접근성을 제고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