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폭염저감시설 확대 등 올여름 무더위 총력 대응
도봉구, 폭염저감시설 확대 등 올여름 무더위 총력 대응
  • 허인 기자
  • 승인 2024.06.18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저감시설 지난해 174→186개소 확대
지난달 20일부터 폭염 종합대책 추진
방학역 3번 출구 앞 쿨링포그 모습 (사진=도봉구)
쿨링포그 모습 (사진=도봉구)

서울 도봉구가 올여름 구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해 폭염저감시설을 확대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구는 올해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쿨링포그 등 12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지역 내 총 186개소의 폭염저감시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설치‧운영되는 폭염저감시설은 그늘막 84개소, 쿨링포그 8개소, 스마트쉘터 6개소, 기타 저감시설 88개소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공원 등에는 외부 풍속과 온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펼쳐지는 스마트 그늘막을 확충했다. 또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구청 광장과 도봉산 입구에 각각 파고라형 쿨링포그와 와이어형 쿨링포그를 설치했다.

쿨링포그는 폭염 시 물안개를 분사, 주변온도 하강 및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폭염저감시설이다.

버스를 기다리는 주민들을 위해서도 냉방기기를 갖춘 버스정류장 스마트쉘터를 늘렸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구민의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촘촘한 예방체계를 구축, 시행하고 있다”며 “만일의 상황까지 대비하는 철저한 자세로 구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구는 지난달 20일부터 폭염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종합대책에는 무더위 쉼터 운영, 폭염 취약계층 긴급 복지지원, 야외 근로자 폭염안전 대책, 중대재해예방 대책 등이 담겼다. 

현재 폭염 위기 단계별로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상황관리 T/F를 운영하고 있으며, 각종 홍보채널을 통해 구민들에게 폭염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대응부서로 구성된 종합지원상황반을 가동해 폭염 위기상황에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i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