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야간 러닝 프로젝트 추진…‘달빛 아래, 건강 뜀’ 함께 해요
강남구, 야간 러닝 프로젝트 추진…‘달빛 아래, 건강 뜀’ 함께 해요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4.06.18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성황리에 마친 ‘건강 뜀’ 프로젝트 확대 운영...야간 러닝에 대한 청년층 수요 반영한 새로운 기획 
7월~10월 주 1~2회 저녁 7시 30분에 개포동근린공원 등 3~5km 코스를 전문 강사와 함께 달려 
지난 4월 26일 금요일 저녁 건강뜀 프로젝트에 참여헤 양재천을 달리는 사람들 (사진=강남구)
지난 4월 26일 금요일 저녁 건강뜀 프로젝트에 참여헤 양재천을 달리는 사람들 (사진=강남구)

서울 강남구가 7월부터 10월까지 개포동근린공원 농구장 일대 등에서 야간 러닝 프로젝트 ‘달빛 아래, 건강 뜀’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달빛 아래, 건강 뜀’은 지역사회의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을 높이기 위해 지난 5월 한 달간 시행한 ‘건강 뜀’ 프로젝트를 확대 시행하는 프로젝트다. 

총 5회에 걸쳐 토요일 아침 양재천에 모여 그룹 달리기를 진행했던 건강뜀 프로젝트에 200명이 참여하며 인기를 모았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퇴근 후 야간 러닝에 관심이 높은 청년층의 수요를 반영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또래의 청년들이 달리기를 주제로 교류하면서 자유롭고 활기찬 지역 커뮤니티를 만들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주 1~2회 저녁 7시 30분~9시 30분 개포동 근린공원과 양재천 등 강남구 일대 3~5km 코스를 달릴 계획이다. 20세~39세를 대상으로 하며, 前 육상 국가대표 출신의 전문 강사가 참여자들에게 다치지 않고 달리는 방법, 준비운동, 주의사항 등을 알려주고 달리기 실력에 따라 그룹별로 달릴 수 있도록 지도한다. 구는 참여자들 가운데 신청을 받아 오는 10월에 열린 국제평화마라톤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달리기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2024 달빛 아래, 건강 뜀'에 입장해 일정을 확인하고 참여하면 된다. 7월 3일 첫 달리기 모임이 예정되어 있다.

한편, 토요일 아침 함께 달렸던 건강 뜀 프로젝트도 오는 9월~10월에 하반기 프로그램으로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고 나만의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의 요구를 반영해 강남구만의 특화된 건강 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며 “중등도 운동에 최적화된 러닝을 중심으로 한 지역 커뮤니티를 이끌어 구민들의 건강하고 활기찬 일상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dpkim@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