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지역 의료공백 최소화에 ‘총력’
진주시, 지역 의료공백 최소화에 ‘총력’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4.06.18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보건지소 오후 8시까지 진료·운영
진주시보건소 (사진=진주시)
진주시보건소 (사진=진주시)

경남 진주시가 18일로 예고된 의료계 집단휴진을 앞두고 의료공백으로 인한 시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1일 진주시는 병·의원에 진료명령·휴진신고명령을 발령하고, 17일 병·의원에 업무 개시 명령을 내렸다. 이번 집단휴진에 대비하여 보건소 공무원 72명을 ‘개원의 전담관’으로 편성해 병·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유선 및 현장 방문하고 의료기관의 실제 휴진 여부를 확인해 시민들이 진료를 받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진주시는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해 지난 2월부터 진주시보건소에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응급 의료, 응급수술 등 필수 의료에 공백이 없도록 비상 진료 대책을 수립한 바 있다.

이번 집단휴진에 대비하여 종합병원(4개소) 및 응급의료센터 등과 협업을 통해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들의 진료에 대한 불편이 없도록 하는 한편, 진주시보건소 서부보건지소도 오후 8시까지 연장 진료할 예정이다.

집단휴진 당일 문을 여는 병·의원 현황에 대한 정보는 △보건복지부 콜센터(129) △진주시 및 진주시보건소 홈페이지 △응급의료포털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앱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