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 캠퍼스 설립 업무협약 체결
사천시-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 캠퍼스 설립 업무협약 체결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4.06.18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3월 사천 우주항공 임시캠퍼스 개교에 탄력받을 듯
사천시-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 캠퍼스 설립 MOU 체결 (사진=사천시)
사천시-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 캠퍼스 설립 MOU 체결 (사진=사천시)

대한민국 우주항공수도로 자리매김한 경남 사천시에 우주항공캠퍼스가 내년 3월 개교한다.

사천시와 국립창원대학교는 17일 오후 사천시청 6층 시장실에서 ‘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캠퍼스 설립’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양 기관은 우주항공 캠퍼스 설립에 대한 공동의 의지를 확인하고, 캠퍼스 설립으로 인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국립창원대는 600명 규모의 특성화 단과대학을 추진함과 동시에 우주항공캠퍼스를 사천지역에 신설하고, 사천시는 우주항공캠퍼스의 성공적인 설립을 위해 최대한의 행정지원을 한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국립창원대학교 사천 우주항공캠퍼스의 내년 3월 개교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창원대는 사천시 제2일반산업단지 내 복합문화센터에 산업단지형으로 임시캠퍼스를 내년 3월 개교한다. 본 캠퍼스는 오는 2027년 12월 개교를 목표로 사천시 용현면 통양리 일원에 부지 5만 3083㎡ 규모로 건립된다.

창원대는 올해 수시모집으로 2025년 신입생 15명을 선발하고, 2026년 30명, 2030년 40명까지 단계적으로 학부 정원을 증원할 예정이다. 사천시는 임시 캠퍼스 부지 무상 사용 허가와 공공기관 등의 유치 및 지원 조례에 따라 본 캠퍼스 부지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박민원 총장은 “사천의 우주항공캠퍼스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대학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천시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며 사천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박동식 시장은 “우주항공 캠퍼스는 우주항공청과 더불어 우주항공 복합도시의 중추기관으로서 대한민국 우주항공 글로벌5 도약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사천/김종윤 기자

kyh701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