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중견기업 해외 진출 활성화 MOU
신한은행·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중견기업 해외 진출 활성화 MOU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6.17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기업 해외진출·현지 생산설비 확충 관련 금융지원 제도 마련
(왼쪽부터)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 김주현 금융위원회 원장이 17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 서울에서 중소·중견기업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왼쪽부터)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7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 서울에서 중소·중견기업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 서울에서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함께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기업의 해외진출 및 현지 생산설비 확충 시 필요한 금융지원을 신속하게 이행하기 위해 체결됐다. 최근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기업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무역보험공사는 해외진출 기업의 중장기 금융지원 시 필요한 무역보험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20개국 166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속하게 금융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신한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앞으로 △2024년 무역보험 지원 확대 방안 이행 △기술 기반 스타트업·벤처기업의 수출 테크(Tech) 기업화 지원 △해외바이어 정보 교류를 통한 수출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활성화 지원 등을 위해서도 상호협력할 예정이다.

또 양 기관은 각각 운영 중인 중소기업 육성 프로그램에 선정된 회사에 대해 상환기간 우대, 보험료율 할인, 제반비용 지원 등 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차별화된 지원 체계도 마련할 계획이다.

장영진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은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앞으로도 중소·중견기업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무역구조 변화에 따른 새로운 정책금융 수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수출 상승 모멘텀을 확고히 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상혁 신한은행 은행장은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시 어려웠던 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양 기관이 실무자 협의부터 꼼꼼하게 준비해 온 만큼, 향후 국내 기업이 글로벌 현지에서 필요한 금융을 한국무역보험공사와 다양한 협업 통해 지원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