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교수 17일부터 휴진…의협도 "18일 계획대로 진행"
서울대병원 교수 17일부터 휴진…의협도 "18일 계획대로 진행"
  • 노진규 기자
  • 승인 2024.06.1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교수 529명 휴진 참여
정부 "비상진료체계 강화…병원에 구상권 검토 요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예고한대로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원회(서울의대 비대위)는 20개 임상과를 대상으로 휴진 참여 여부를 조사한 결과 서울대병원·분당서울대병원·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강남센터 교수 529명이 이날부터 전면 휴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는 진료에 참여하는 전체 교수(967명)의 54.7%에 해당한다. 수술장 가동률은 기존 62.7%에서 33.5%로 떨어질 전망이다.

휴진 지지 의사를 밝힌 교수는 휴진에 참여하는 교수 529명을 포함해 전체 진료 참여 교수의 90.3%인 873명이다.

대한의사협회(의협)를 필두로 의대교수 단체 등도 오는 18일 '집단 휴진'에 나선다.

의협은 전날 △의대 증원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 사안 수정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 처분 취소 및 사법처리 위협 중단 등 3가지 대정부 요구안을 공개하며, 정부가 이를 수용하면 집단 휴진 보류 여부를 재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건복지부는 "불법적인 전면 휴진을 전제로 정부에 정책 사항을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의대 정원과 전공의 처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이미 여러 차례 설명했고,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확산할 조짐이 보이자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의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 회의 후 "골든타임(최적기) 내 치료해야 하는 환자 진료를 위해 17일부터 '중증 응급질환별 전국 단위 순환 당직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급성대동맥증후군과 소아 급성복부질환, 산과 응급질환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수도권·충청권·전라권·경상권 등 4개 광역별로 매일 최소 1개 이상의 당직 기관을 편성하고, 야간과 휴일 응급상황에 24시간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의사 집단행동으로) 피해를 본 환자는 '(국번 없이) 129'에 피해사례를 신고할 수 있고, 신고 내용에 대해서는 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각 병원장에게 일부 교수들의 집단 진료 거부에 대한 불허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진료 거부 장기화로 병원에 손실이 발생하면 구상권 청구를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jk.ro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