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함안군, ‘제65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공동유치
창녕군-함안군, ‘제65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공동유치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4.06.1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군부 최초 유치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18개 시·군 화합”도모
사진 창녕군청 전경
사진 창녕군청 전경

경남 창녕군은 지난 14일 경상남도체육회의 제8차 이사회에서 창녕군과 함안군이 제65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공동개최지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창녕군은 함안군과 함께 경상남도민체육대회를 개최하는 최초의 군이 되었다.

창녕군과 함안군은 지난해 11월 경남도민체육대회를 공동으로 유치하는데 뜻을 같이하고, 여러 차례 실무협의를 거쳐 지난 4월 창녕군체육회와 함안군체육회가 경상남도체육회에 공동 유치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경남체육회는 5월 도민체전위원회를 거쳐 지난 14일 경상남도체육회 이사회에서 창녕군과 함안군이 최종 유치가 확정되었다.

오는 2026년에 개최되는 제65회 경남도민체육대회는 약 36개 종목, 12,0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는 경남도 내 최대 규모의 체육대회로 체육시설 정비 사업 및 참가선수단 방문으로 인한 소비 진작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창녕군과 함안군은 경남 최초로 군부 공동으로 개최하는 만큼 이번 대회를 통해 시․군 간의 경쟁이 아닌 화합의 의미를 강조하고 협력과 연대를 통해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성낙인 군수는 “경남도내 군부 최초로 도민체전을 개최하는 만큼 함안군과 함께 만반의 준비를 통해 양 군의 매력을 마음껏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재영 기자

pjyoung00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