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해양보호생물' 기념우표 57만장 판매
우본, '해양보호생물' 기념우표 57만장 판매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6.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신고래, 낫돌고래, 참돌고래, 흑범고래 등 4종 담겨
해양보호생물 전지 워터(이미지=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오는 21일부터 '해양보호생물' 기념우표 57만6000장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기념우표는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일곱 번째 묶음으로 발행된다. 

또 기념우표에는 우리가 보호하고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 귀신고래, 낫돌고래, 참돌고래, 흑범고래 등 4종이 담겨있다.

귀신고래는 몸길이가 11~16미터(m)이며, 몸무게는 최대 약 35톤(t)에 달하는 수염고래류다. 

귀신고래는 신석기시대 유적인 울산 반구대 암각화에 그려져 있을 만큼 오래전부터 우리나라 바다에서 많이 서식해왔다. 하지만 1977년 이후 우리나라에서 더 이상 발견되지 않고 있다.

낫돌고래는 검은 회색 등과 흰색 배, 짧고 두터운 주둥이에 '낫' 처럼 생긴 등지느러미를 가지고 있다. 

낫돌고래는 어업활동 중 다른 물고기와 함께 잡히는 경우가 많아 지난해 해양보호생물로 신규 지정됐다.

참돌고래는 푸른빛이 도는 검은색 몸체에 노란 모래시계 문양과 긴 부리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또 날렵한 체형으로 최대 1시간당 60킬로미터(㎞)까지 속도를 낼 정도로 수영 실력이 뛰어나다. 

참돌고래도 낫돌고래와 함께 지난해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됐다.

흑범고래는 몸이 검은 회색이며 체형은 가늘고 머리가 둥글며 주둥이가 없다. 몸길이는 5~6m, 최대 몸무게는 2t에 달한다. 우리나라와 동해와 남해에서 종종 발견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2018년부터 매년 멸종위기 해양보호생물을 친근하게 알리기 위해 기념우표를 발행해오고 있다"며 "기념우표는 가까운 총괄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우체국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