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배달음식 전문점 117곳 여름철 위생관리 실태 점검
양천구, 배달음식 전문점 117곳 여름철 위생관리 실태 점검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4.06.16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현장 점검반 주축, 관내 배달전문음식점 117곳 6/28까지 점검
위생, 청결관리 등 항목별 점검으로 음식점 자율 위생 관리 능력 향상 도모
항목별 점수 미달 시 현장에서 확인서 징구 후 위생교육, 시정조치, 행정처분 계획

양천구는 여름철 식품위생 관리가 취약한 배달전문음식점 117곳을 대상으로 오는 28일까지 위생관리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음식 서비스 거래액은 26조 4,326억 원으로 2017년 2조 7천억 원 대비 규모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비대면 배달전문음식점도 증가하고 있지만 일반음식점과 달리 대부분 조리공간이 개방돼 있지 않고,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위생 불량, 민원 대처 미비 등 소비자 불안 해소를 위한 위생 점검의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소비자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으로 구성된 현장점검반을 주축으로 배달전문음식점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조리장의 위생수준을 평가해 자료화할 계획이다.

중점 평가 항목으로는 ▲배달음식 포장 공간 위생 관리 여부 ▲물 고임, 음식물, 찌꺼기 등 바닥 관리 여부 ▲천장, 조명, 벽 파손 및 청결 여부 ▲식품 보관 공간 및 냉장 · 냉동고 관리 실태 ▲종사자 위생모 ·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 준수 여부 등이 있다.

평가 점수는 100점 만점으로, 항목별 점수에 미달하는 경우 현장에서 즉시 확인서 징구 후 위생 교육과 함께 시정조치 및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특히 60점 미만인 ‘미흡’ 업소는 개선 기간 후 공무원이 재방문해 다시 평가하는 등 철저하게 사후 관리할 방침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배달음식점 위생평가는 음식점의 조리장 위생수준을 평가하는데 그치지 않고 미흡한 부분에 대한 개선 사항까지 제시하여, 궁극적으로는 영업자 스스로 위생 관리 능력을 향상시키도록 하는 데 그 의의가 있다”며 “배달음식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양천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천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배달음식전문점 위생점검하는 모습.(사진=양천구청)
양천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배달음식전문점 위생점검하는 모습.(사진=양천구청)

 

polk88@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