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국인 이용자 대상 계좌·체크카드 비대면 발급
신한은행, 외국인 이용자 대상 계좌·체크카드 비대면 발급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4.06.1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 SOL뱅크' 활용, 외국인 금융 신뢰성 및 편의성 제고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대상 입출금 계좌와 체크카드를 신규 할 수 있는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국내 발급 신분증(외국인등록증·국내거소신고증·영주증)을 보유하고 계좌인증 절차를 통과할 수 있는 만 17세 이상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다. 

단 납세자 번호가 필요하거나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선정 고위험 국가 외국인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 서비스는 외국인 비대면 금융거래 신뢰성과 편의성을 높이고자 올해 1월 '신한 SOL뱅크'에 도입한 '외국인 신분증 진위 확인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다. 

외국인 신분증 진위 확인 시스템은 국내에서 발급된 외국인 신분증과 법무부 정보를 실시간으로 비교하고 행정안전부 '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 정보를 검증하는 시스템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외국인들이 더 쉽고 편안하게 국내 금융을 이용해 실생활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신한 더드림 전세대출' 같은 기존 외국인 특화 상품에 더해 다양한 외국인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나인페이 등 외국인 전용 소액 해외송금 업체들과 협력해 한국 거주 외국인 맞춤형 대면 계좌개설 서비스 '찾아가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안산·신촌·광화문 등 외국인 밀집 지역에서 모국어로 계좌 개설을 지원해 외국인의 금융 격차를 해소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qhfka7187@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