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투고] "1000원 아침밥, 이대로 멈추나"
[독자투고] "1000원 아침밥, 이대로 멈추나"
  • 신아일보
  • 승인 2024.06.1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의회 가선숙 의원 

 

서산시의회 가선숙 의원.(사진=서산시의회) 
서산시의회 가선숙 의원.(사진=서산시의회) 

최근 몇 년간, "1000원 아침밥"은 많은 사람들에게 하루를 시작하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왔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양질의 식사를 제공해 주는 이 정책은 특히 학생들과 저소득층에게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이 프로그램이 중단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많은 사람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1000원 아침밥 정책은 그간 많은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왔습니다. 

특히 대학가에서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경제적 부담이 큰 학생들에게 적은 비용으로도 충분한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아침을 거르는 학생들이 많다는 현실 속에서, 이 프로그램은 학습능력 향상과 건강 증진에 기여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긍정적인 면에도 불구하고, 프로그램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예산이 부족해지면서, 많은 학교와 지역에서 1000원 아침밥 제공을 중단하거나 가격 인상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과 저소득층 가정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1000원 아침밥 프로그램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몇 가지 방안이 필요합니다. 

첫째,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수적입니다. 예산을 확보하고,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자원을 지원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기업과 지역사회의 협력도 중요합니다. 기업의 후원이나 지역 사회의 자원봉사 등을 통해 프로그램의 재정적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둘째, 프로그램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이 필요합니다. 예산이 제한된 상황에서,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 지역 사회와의 협력, 자원봉사자 모집, 식자재의 효율적 사용 등을 고려해야 합니다. 또한, 프로그램의 효과를 지속적으로 평가하고 개선점을 찾아내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셋째, 1000원 아침밥 프로그램에 대한 인식 제고와 홍보가 필요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프로그램의 혜택을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합니다. 학교와 지역사회의 협력을 통해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용을 독려해야 합니다.

1000원 아침밥은 단순히 저렴한 식사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우리 사회의 약자들을 위한 중요한 안전망입니다. 이 프로그램이 중단된다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이는 단순히 개인의 문제를 넘어, 사회 전체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1000원 아침밥 프로그램의 지속을 위해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합니다. 정부와 지자체, 기업과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협력하여 이 프로그램이 계속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1000원 아침밥이 계속해서 우리 사회의 소중한 일부분으로 남아, 많은 사람들에게 든든한 아침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이제는 우리가 나서서, 1000원 아침밥이 이대로 멈추지 않도록 지켜내야 할 때입니다. 더 나은 사회를 위해,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충남 서산시의회 가선숙 의원 

master@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