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기승에 누적 온열질환자 72명…작년보다 33%↑
폭염 기승에 누적 온열질환자 72명…작년보다 33%↑
  • 장덕진 기자
  • 승인 2024.06.1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폭염 시 야외 활동 자제하고 수분 섭취해야"
기상청 "올여름 평년보다 더울 듯"
지난 1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에서 학생들이 양산을 쓴 채 걷고 있다.
이날 경산에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사진=연합뉴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온열질환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이번 달 9일까지 신고된 누적 온열질환자는 7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4명)보다 33.3% 증가했다. 

72명의 온열질환자 중 39명(54.2%)이 열탈진으로 절반을 차지했고 22명(30.6%)은 열사병으로 분류됐다. 그 밖에 열실신, 열경련 사례도 보고됐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질환자가 19명(26.4%)으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16명(22.2%), 10대와 80세 이상 연령대가 각각 10명(13.9%), 30대와 60대가 각 9명(12.5%)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69.4%(50명), 여성이 30.6%(22명)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자의 88.9%는 실외에서 발생했다. 특히 운동장(공원 포함·22.2%), 논밭(20.8%), 길가(15.3%)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은 기온이 상대적으로 높은 오전 10~11시 사이·오후 12~1시 사이(15.3%), 오후 1~2시 사이(13.9%)에 주로 발생했다. 

온열질환은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증상에는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인다.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사병과 열탈진이 대표적이다.

질병청은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 이어짐에 따라 온열질환자가 다수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온열질환은 건강 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예방할 수 있으므로 폭염 시 야외 작업, 운동 등 실외 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물을 마시고 주기적으로 휴식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올해 6∼8월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이 80%라고 전망했다.

zhang@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