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박일준 "정부주도 투르크 시장, 민관협력 필수"
대한상의 박일준 "정부주도 투르크 시장, 민관협력 필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4.06.1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가바트서 비즈니스 포럼 개최…협력분야 확대 논의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등 경제인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카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등 경제인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일준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이 11일 “투르크메니스탄은 정부 주도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플랜트뿐만 아니라 중요 과제로 스마트 시티 건설 등을 추진하고 있어 여러 분야에서 많은 협력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민관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대한상의와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가 공동 개최한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또 “투르크시장 진출을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은 에너지 산업을 중심으로 최고의 파트너로서 협력을 강화해 왔다”며 “오늘 비즈니스 포럼을 계기로 양국의 협력에 대한 열의가 더욱 높아져 에너지뿐만 아니라 선박 건조, 디지털,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의 바람이 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앞으로 한국이 강점을 갖고 있는 분야와 투르크메니스탄의 성장 잠재력이 결합할 수 있는 다양한 공동 프로젝트를 발굴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세계 4위의 석유가스 부국으로 한국 기업의 플랜트 사업의 수주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져 왔다. 특히 지난 10년간 수주액은 49억9000만달러로 중앙아 주요 5개국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는 교역 규모대비 10배 이상으로 투르크멘에 대한 수주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 기업이 수주한 사례 중 투르크메니스탄 가스 탈황설비 프로젝트는 세계 5대 가스전 중 하나인 갈키니쉬 가스전의 개발(2009년)이다. 이는 투르크멘 사상 최대 규모의 플랜트 사업이다. 또한 투르크멘바시 정유공장(12년), 키얀리 원유처리 플랜트 건설(14년) 뿐만 아니라 이번에 갈키니쉬 4차 탈황설비 건설 합의서 체결로 투르크멘에서 대형 프로젝트 성과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포럼엔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 기업인, 정부 인사 등 250여명이 참석했고 한국측 정상과 투르크멘측 최고지도자가 처음으로 현지 포럼에 자리를 함께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서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지형근 삼성물산 부사장, 이성열 두산에너빌리티 상무 등 기업인들과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윤희성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김창학 한국플랜트산업협회 회장 등 정부·유관기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측에서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Gurbanguly Berdimuhamedow) 최고지도자, 메르겐 구르도프(Mergen Gurdov) 투르크메니스탄상의 회장을 비롯해 기업인들과 정부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에선 양국 연사들의 발표를 통해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공동 번영을 위한 에너지, 플랜트, 스마트 시티, 조선, 중소기업 등 경제협력 전반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한국 정부측 연사로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의 스마트시티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박 장관은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ICT 인프라를 갖춘 한편, 삼성, LG, 현대차 등 반도체, 전자, 자동차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들을 보유했으며, 국민들의 교육 수준과 IT 기술에 대한 적응도가 매우 높다”며 한국의 스마트시티 구축의 강점을 소개했다. 

이어 박 장관은 AI, 로봇, 모빌리티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종, 부산 국가시범도시의 계획과 도시 통합 운영센터, 스마트 교통 솔루션 등 주요 사례를 발표하여 한국 스마트시티의 우수성을 홍보하였다. 또한 “지금까지 23개 국가, 41개 사업에 대해 스마트시티 계획수립과 스마트솔루션 실증을 지원했다”며 “향후 투르크메니스탄과도 이와 같은 협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투르크메니스탄 플랜트 협력 방안에 대해 연사로 나선 김창학 한국플랜트산업협회 회장은 “한국의 검증된 플랜트 EPC(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기업들이 글로벌 탑티어로써 세계에서 많은 실적과 좋은 평판을 쌓고 있다”며 “이미 2010년 탈황처리 시설, 2014년 키안리 가스화학 플랜트 프로젝트 등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에서도 한국 EPC 기업들의 높은 기술력이 증명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투르크메니스탄이 가진 풍부한 천연가스, 안정적인 국가시스템 및 훌륭한 인적 자원을 한국의 우수한 플랜트 기술력과 K-ECA(Export Credit Agency)의 금융 지원과 결합해 향후 양국 간에 성공적인 협력 사례를 늘려갈 것”을 강조했다. 

유망산업 분야 한국 측 발표 연사로 강남영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러시아·CIS 지사장은 “지난 해 6천톤급 화물선 계약을 체결하였고, 전문인력 16명을 파견하여 선박 건조 실무 교육 등을 통해 우리 선박을 25년 인도할 예정”이라며 “투르크멘 정부는 앞으로 약 200척에 달하는 중장기 선박 건조 계획을 발표하며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지사장은 “투르크멘 정부는 한국의 ODA 프로그램으로 조선산업기술 교육센터를 설립하여 전문인력을 양성함으로써 투르크멘 천연가스 수출에 힘써주길 기대하는 만큼 투르크멘 조선 수주가 우리 중소기업들의 새로운 활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혔다. 

투르크멘 측에서는 ‘한-투르크멘 경제협력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베글리예프 아시리굴리 (Begliyev Ashyrguly), 대통령 석유가스부문 자문관이 연사로 나섰다. 이외 투르크멘 국영화학공사 사장이 양국의 무역투자 협력을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투르크멘은 정치적 안전성과 풍부한 자원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왔을 뿐만 아니라 천연가스 수출 다변화 등을 통해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재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어 양국 경제인들이 함께 협력할 여지가 많은 국가”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비즈니스 포럼이 우리 기업의 에너지·인프라 수주를 위한 민관 협력의 탄탄한 디딤돌이 될 뿐만 아니라 과거 동서양의 길목이었던 중앙아에서 한국의 경쟁력과 투르크멘의 잠재력이 만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jangstag@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