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제37주년 6월 민주항쟁 경남기념식 개최
창원, 제37주년 6월 민주항쟁 경남기념식 개최
  • 박민언 기자
  • 승인 2024.06.1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문화제 병행…포토존 등 체험행사 ‘호응’
‘6월 민주항쟁 37주년 경남기념식’이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사진=창원시)
‘6월 민주항쟁 37주년 경남기념식’이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열렸다 (사진=창원시)

경남도 창원시는 ‘6월 민주항쟁 37주년 경남기념식’이 6월항쟁 정신계승 경남사업회 주최로 지난 10일 마산합포구 오동동 문화광장에서 개최됐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37주년을 맞은 6월 민주항쟁은 1987년 6월 10일부터 29일까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규탄, 대통령직선제 개헌 등 민주화를 요구하며 전국 22개 도시에서 24만여 명이 참여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헌신한 학생과 시민들을 기리고, 그 정신을 전승하기 위해 6월 민주항쟁 경남기념식이 매년 창원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는 ‘풀잎처럼 파도처럼-다시 일어나, 시대의 어둠을 넘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은 최한림 경남도 행정부지사, 홍남표 창원시장, 김이근 창원시의장 등 주요 내빈과 시민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기념식과 2부 문화공연(노래하라, 1987!) 등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시민들과 함께 하는 다채로운 체험행사(부스체험 프로그램, 포토존, 민주화운동 사진전, 유월주먹밥 나눔 등)가 같이 펼쳐져 많은 호응을 얻었다.

홍남표 시장은 “민주주의를 위한 시민들의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민주화와 산업화를 동시에 이뤄낸 대한민국을 오늘날 전 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데 그 중심에 창원이 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mupark@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