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5월 CPI와 6월 FOMC 앞두고 반도체 힘입어 상승
[뉴욕증시] 5월 CPI와 6월 FOMC 앞두고 반도체 힘입어 상승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4.06.11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 0.18%↑·나스닥 0.35%↑·S&P500 0.26%↑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는 5월 미국 소비자물가(CPI) 보고서와 6월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정책 발표를 앞두고 상승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따르면,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9.05포인트(p, 0.18%) 오른 3만8868.04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9.4p(0.35%) 상승한 1만7192.53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13.8p(0.26%) 오른 5360.79에 거래를 마쳤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퀸시 크로스비 LPL 파이낸셜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이번주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발언 등 시장에서 중요한 한 주"라며 "게다가 오는 12일 오전에 5월 CPI 발표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전문가들은 5월 CPI가 전년 대비 3.4%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직전월에 CPI가 전년대비 3.4% 상승한 것보다 크게 둔화되지 않은 수준이다.

그럼에도 반도체가 강세를 보이며 지수는 상승했다. 

액면 분할한 엔비디아는 전 거래일 대비 0.75% 오른 121.79달러에 장을 마쳤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뉴욕 연방준비은행 소비자 기대 조사에서 기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은 하향 조정됐지만, 가계 재정과 주식시장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여전함을 확인되면서 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그럼에도 엔비디아 등 반도체 업종 강세 전환에 주요 지수는 견고한 모습을 모였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