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납품 대금 연동제' 확산…"우수 사례 적극 발굴"
중기부, '납품 대금 연동제' 확산…"우수 사례 적극 발굴"
  • 임종성 기자
  • 승인 2024.06.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기웅 차관, 연동제 1호 동행기업 '해성디에스' 방문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오른쪽 3번째)이 7일 서울 강남구 해성디에스에서 열린 납품대금 연동제 우수 동행기업 간담회에서 연동제 관련 중소기업 애로사항 등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중기부]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오른쪽 3번째)이 7일 서울 강남구 해성디에스에서 열린 납품대금 연동제 우수 동행기업 간담회에서 연동제 관련 중소기업 애로사항 등을 논의하고 있다.[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납품 대금 연동제 확산에 나선다. 우수 사례를 발굴해 연동제의 효과를 널리 알린다는 설명이다.

오기웅 중기부 차관은 7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납품대금 연동제 1호 동행기업인 해성디에스에서 '우수 동행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납품 대금 연동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연동제를 현장에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조병학 해성디에스 대표를 비롯해 해성디에스와 연동 약정을 체결한 협력 중소기업 3개사(신풍금속, 엠케이캠엔텍, 오알켐)의 대표 및 관계자가 참석했다.

해성디에스는 고신뢰성 반도체 리드프레임 생산업체다. 납품대금 연동제의 법제화 이전부터 협력사와 협의해 니켈, 구리와 같은 원재료 가격 변동을 납품 단가에 반영했다. 이후 7개 협력사와 함께 연동 약정을 체결하며 연동제 확산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2023년 납품대금 연동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날 해성디에스는 납품 대금 연동제 추진 현황과 성과를 발표했으며 협력 중소기업은 직접 경험한 연동제의 효과를 공유했다. 간담회 참석 기업들은 "LMe(세계 최대 비철금속 거래소) 지수를 활용해 연동 약정을 체결하고 니켈 가격 변동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협력사에서 원가 공개에 대한 부담으로 연동 약정을 체결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애로사항을 밝혔다.

이에 오 차관은 "중기부는 현장에서 납품대금 연동제가 확산될 수 있도록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하겠다"며 "연동 지원본부 추가 지정, 약정 체결 지원사업 확대 등 강화된 현장 지원을 통해 납품대금 연동제를 안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임종성 기자

ijs6846@shinailbo.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