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사, 몽골 저소득 농가에 구형 근무복 기부
포스코 노사, 몽골 저소득 농가에 구형 근무복 기부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6.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GO와 협업, 울란바토르서 전달식 개최
포스코 노사 관계자들이 몽골 자르갈란트 지역 목축농가 주민들에게 포스코 구형 근무복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 노사 관계자들이 몽골 자르갈란트 지역 목축농가 주민들에게 포스코 구형 근무복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 노사가 몽골 저소득 농가에 구형 근무복을 기부했다.

포스코 노사는 지난 3일 몽골 울란바토르시 자르갈란트 지역개발교육센터에서 몽골의 저소득 목축농가에 구형 근무복을 기부하는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포스코와 몽골에서 저소득 목축 농가 대상 교육사업을 펼치는 지구촌나눔운동(NGO)과 협업해 이뤄졌다.

포스코는 지난 2월 글로벌 기준에 맞춰 안전을 중시한 새로운 근무복을 도입하면서 기존 하늘색 근무복은 해외 취약계층에게 지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형 근무복 1만벌은 몽골 저소득 목축농가에서 근로자 작업복 등으로 보내졌고 2만벌은 마다가스카르 직업훈련 봉제센터에 기부됐다.

또 6만벌은 필리핀, 네팔, 에티오피아 저소득 여성들의 자립을 돕는 일자리 창출형 봉제센터에 보내져 재가공과 상품화 작업을 거치게 된다.

포스코는 이번 기부가 국내 1호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포스코휴먼스에서 근무복을 수거해 세탁하고 포스코플로우가 국내외 물류망을 활용해 해외로 이송하는 등 그룹이 함께 펼친 사회공헌사업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행사에는 포스코 직원 대의기구인 포스코노동조합과 노경협의회, 포스코 노무협력실, 지구촌나눔운동 관계자가 참석했다. 포스코노동조합과 노경협의회는 지난 3월부터 근무복 기부에 필요한 세탁과 포장, 운송작업을 함께해 왔다.

이본석 포스코노경협의회 전사 근로자위원 대표는 “포스코의 근무복을 해외에 기부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뜻깊은 활동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성한 포스코노동조합 기획실장은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모범적인 K-노사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봉사와 나눔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했다.

wisewoo@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