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한-아프리카 인프라 협력 확대 포럼
5일 한-아프리카 인프라 협력 확대 포럼
  • 남정호 기자
  • 승인 2024.06.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급 면담·사업 설명회·비즈니스 미팅 등
2024 한-아프리카 인프라 포럼 포스터. (자료=국토부)
2024 한-아프리카 인프라 포럼 포스터. (자료=국토부)

한국과 아프리카 간 인프라 협력 확대를 위한 포럼이 열린다. 고위급 면담과 사업 설명회,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5일 서울에서 '2024 한-아프리카 인프라 포럼'을 연다고 4일 밝혔다.

국토부는 국내에서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프리카 국가와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이번 포럼을 계획했다.

포럼에서 탄자니아 대통령과 르완다, 케냐, 가나의 인프라 관련 장·차관 등 각국 고위급 인사 등을 초청해 고위급 면담과 사업 설명회,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한다. 국내 기업에는 아프리카에 대한 새로운 사업 정보와 발주처와의 직접적인 교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들에 잘 알려지지 않은 아프리카 지역 투자 현황과 경제 전망도 살펴본다.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PIS(글로벌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등 국내외 각종 투자재원 활용 사례도 소개한다. 

개회식에서는 각국 각료급 인사들의 발표 세션을 진행한다. 한국은 김형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신도시 개발 수요가 높은 아프리카 국가들을 대상으로 정부 주도로 건설 중인 행정중심복합도시 개발 사례를 설명한다.

사업설명회에서는 현재 국토교통 관련 공기업이 사업 참여를 추진 중인 한-아프리카 협력사업 위주로 발주기관 사업 내용을 소개한다. 

이어지는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서는 국내 기업들이 참여를 희망하는 인프라 사업에 대한 정보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인프라 관련 장관들과 양자 면담을 하고 아프리카와 국내 주요 기관과의 협력사업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한다.

박 장관은 "가장 젊은 대륙이라 불리며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아프리카와 지속적으로 인프라 협력 관계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나라와의 인프라 협력을 필요로 하는 아프리카 국가들과 상호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outh@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