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글로벌 물류로봇 기업과 협약…생산성 증대 가속화
CJ대한통운, 글로벌 물류로봇 기업과 협약…생산성 증대 가속화
  • 우현명 기자
  • 승인 2024.06.0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로봇 통합제어 협력…모듈식 구조로 물량 탄력적 대응
물류센터 2곳 올해 말 신설…리비아오 로보틱스 솔루션 도입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 소장(왼쪽)과 시아 후이링 리비아오 로보틱스 CEO(오른쪽)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 소장(왼쪽)과 시아 후이링 리비아오 로보틱스 CEO(오른쪽)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글로벌 물류로봇 기업과 손잡으며 생산성 증대에 속도를 낸다.

CJ대한통운은 지난 3일 글로벌 물류로봇 기업인 리비아오 로보틱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종로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과 시아 후이링 리비아오 로보틱스 CEO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CJ대한통운의 자체 로봇 통합제어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로봇기술은 특정 공정을 위해 개발되기 때문에 전후 운영과정과 시스템 연동 과정을 거쳐야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개별 로봇기술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각 현장에 맞게 최적화하고 나아가 물류 전 과정을 자동화할 수 있도록 로봇 통합제어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리비아오 로보틱스는 지능형 분류 로봇에 특화된 글로벌 물류로봇 솔루션 기업으로, 분류∙피킹 로봇 생산에 특화됐다. 휴대용∙모듈식 설계 구조로 이뤄져 필요에 따라 유연하게 운용 장소와 수량을 조절하기에 용이해 물량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22년부터 리비아오와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실제 물류 현장에서 리비아오 로보틱스 로봇을 활용한 시스템 설계를 통해 생산성 증가 효과를 거두고 있다. 양사는 기존의 성공적인 협업 사례를 기반으로 올해 말 신설하는 CJ대한통운 물류센터 2곳에 리비아오 로보틱스의 솔루션을 도입할 예정이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 소장은 “당사의 운용 역량과 글로벌 회사의 기술력이 만나 물류 프로세스를 첨단화하고 궁극적으로는 고객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물류 혁신을 선도하며 업계의 기술 표준을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글로벌 로봇 솔루션 기업과 연이어 손잡으며 물류기술 경쟁력 확보에 힘쓰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창고 자동화 솔루션 기업 ‘오토스토어’와 업무 협약을 맺고 협력 강화를 약속했다.

wisewoo@shina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