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CGV 강남·여의도 고객 퇴장로 단장…자체 개발 컬러유니버설디자인 적용
KCC, CGV 강남·여의도 고객 퇴장로 단장…자체 개발 컬러유니버설디자인 적용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4.06.0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약자·고령자 출구, 소화기 등 쉽게 인지, 안전 강화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CGV 여의도점.[사진=KCC]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CGV 여의도점.[사진=KCC]

KCC와 CGV가 눈길을 사로잡는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

KCC는 컬러유니버설디자인(CUD)을 적용해 CGV 강남·여의도의 고객 퇴장로를 새롭게 단장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CGV용산아이파크몰 6~7층, 영등포 스피어엑스관 퇴장로에 이어 강남여의도까지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한 지점을 늘렸다.

KCC가 자체 개발한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은 색각이상자, 고령자 등의 색채 인지 특성을 고려해 적색맹이나 녹색맹을 가진 사람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설계된 컬러 디자인 매뉴얼이다.

식별에 용이한 컬러 배색(두 가지 이상의 색상을 잘 어울리도록 배치하는 일)과 명도차이를 이용해 누구나 공간∙제품∙문화 등 정보를 직관적이고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컬러디자인이다.

배색을 통한 화려하면서도 감각적인 인테리어 연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위급 상황 발생 시 누구나 출구, 소화기 등을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안전한 대피가 가능하도록 돕는 안전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다.

KCC와 CGV는 영화관에서 색각이상자, 고령자를 포함해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컬러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지점을 늘려가고 있다. 현재까지 서울지역 주요 지점 4곳에 적용했으며 향후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 및 지방으로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KCC는 영화관을 비롯해 다중이용시설을 찾는 고객이 다양화되고 안전한 일상에 대한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모든 연령과 색채 인지 차이를 가진 사람들이 공간 및 정보를 쉽게 인지할 수 있는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의 필요성이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로 2020년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총 인구 5178만명 기준으로 색각이상자는 총163만명에 달하며 이는 전체인구의 3.1% 이상을 차지하는 수치다. 시력이 약해지는 고령자까지 포함하면 컬러유니버설 디자인을 통한 직관적 정보 전달이 갈수록 중요해진다고 할 수 있다.

이에 KCC는 모두가 안전할 수 있는 세상이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을 개발한 만큼 영화관을 비롯해 공동주택의 지하주차장이나 교육시설에 색채 디자인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해에는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된 ‘송파 오금중학교 색채디자인’ 사례로 사단법인 한국퍼실리티매니지먼트 학회에서 주관한 ‘한국 FM대상 도시 디자인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또한 제10회 소방산업 우수 디자인 공모전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을 수상하며 KCC의 컬러유니버설디자인 경쟁력과 역량을 인정받았다.

KCC 관계자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대표적인 다중 이용 시설인 CGV에 감각적이고 안전한 KCC 컬러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되고 확대되고 있는 것은 의미가 크다”며 "KCC는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정보를 취득하고 공간을 아름답게 느낄 수 있도록 지하주차장, 교육시설, 문화시설 등에 컬러유니버설디자인이 적용되도록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youn@shinailbo.co.kr
Tag
#KCC #CG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