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 측, "이혼 소송 판결문 최초 유포자 형사 고발키로"
SK 최태원 측, "이혼 소송 판결문 최초 유포자 형사 고발키로"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4.06.01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왼쪽)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 측이 지난달 30일 서울고법 이혼 소송 판결문이 메신저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며 최초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최 회장 측 법률 대리인은 조만간 이혼 판결문을 처음 온라인에 퍼뜨린 신원미상의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최 회장 측은 “지난달 31일부터 일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판결문 파일이 통째로 돌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자녀를 포함한 가족간의 사적 대화 등이 담긴 판결문을 무단으로 퍼뜨린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최초 유포자 외에 다수에게 고의로 판결문을 퍼뜨리는 사람들에 대해서도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히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원고(최 회장)가 피고(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 재산분할로 1조3천808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kja33@shinailbo.co.kr

관련기사